2020-08-10 10:23

일본 3대 선사, 코로나19 여파로 자동차선 30척 감선

수요 대응 선대 재구축


일본 3대 선사인 NYK MOL 케이라인이 자동차선 감선을 추진하고 있다. NYK MOL 케이라인의 감선 척수는 운항선대의 약 10%에 해당하는 30척 규모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수요 감소로 선대를 재구축해 수지 악화를 막겠다는 구상이다. 

MOL의 올해 3월 말 자동차선 선대는 107척이었다. 2021년 3월까지 95척으로 12척을 줄일 계획이다. 케이라인도 85척에서 71척으로 14척을 감선할 전망이다. NYK는 전망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3월 말 111척에서 6월 말 107척으로 줄였다.

코로나19 확대 영향으로 물동량이 침체되면서 수익성 악화를 우려한 선사들은 자동차선 감선에 나서고 있다. 선사들은 정기용선 반선 및 고령선 해체에 따라 자동차선의 운항 선대를 줄인다는 계획이다. 남은 선박의 가동률을 높임으로써 수익성 회복에 나선다는 각오다. 선사 관계자는 “수송 수요의 회복 상황을 지켜보면서 신중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사들의 상반기(4~9월) 자동차 운송 대수는 전년 동기의 40~50% 밑돌 전망이다. NYK는 42% 감소한 93만대, MOL은 47% 감소한 106만대, 케이라인은 41% 감소한 102만대가 전망된다.

하반기(2020년 10월~2021년 3월)의 자동차 수송 대수는 케이라인이 13% 감소한 137만대, NYK는 9% 감소한 141만대로 예상된다. MOL은 하반기의 수송 대수 예상을 발표하지 않았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ocl Taipei 09/24 10/05 CMA CGM Korea
    Hyundai Mars 09/28 10/09 Tongjin
    Maersk Altair 09/30 10/12 SM LINE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ocl Taipei 09/24 10/05 CMA CGM Korea
    Hyundai Mars 09/28 10/09 Tongjin
    Maersk Altair 09/30 10/12 SM LINE
  • BUSAN ISTANBU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Zoe 09/23 10/25 Hamburg Sud Korea
    Msc Zoe 09/23 10/28 ZIM KOREA LTD.
    Yangming World 09/26 10/28 FARMKO GLS
  • BUSAN SURABAY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orthern Valence 09/23 10/06 CK Line
    Northern Valence 09/23 10/07 KMTC
    Kmtc Yokohama 09/24 10/07 SITC
  • INCHEO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Aube 09/23 09/28 Heung-A
    Hsl Aqua 09/23 09/29 Dongjin
    Green Ocean 09/23 09/30 CK Lin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