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27 16:20

현대미포조선, 노조위원장 부인이 선박 명명

노사화합 통해 극복의지 밝혀


현대미포조선이 선주사와 함께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노사화합의 의미를 담은 뜻 깊은 명명식을 개최해 눈길을 끌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26일 울산 본사에서 진행된 선 엔터프라이즈社의 5만t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 2척 동시 명명식에 강원식 노조위원장의 부인 신명선 씨(사진 가운데)가 초청됐다고 밝혔다. 

선박의 스폰서는 완성된 배의 이름을 짓는 명명식의 주인공으로, 주로 선주의 부인이나 딸, 선주 측 고위 여성 관계자 등이 맡는 것이 관례다.

그리스 선사인 선 엔터프라이즈는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준 것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앞으로도 현대미포조선의 안정된 노사화합 문화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가길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특별히 이들을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행사에 함께 참석한 강원식 노동조합위원장은 “현대미포조선에 대한 선주들의 신뢰는 수 년 간 지속되는 조선업계 불황 속에서도 노사가 한 걸음씩 양보해 안정된 노사관계를 이어온 덕분이라 생각한다”며, “겨우 회복세로 접어들고 있던 국내 조선업계는 코로나19 사태로 또 다시 수주 절벽에 직면했지만 이 또한 노사가 함께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또 다른 선박 명명식에는 1994년에 입사해 26년간 장기근속한 생산기술직 여성 근로자인 선체가공부 이달예 씨가 스폰서로 선정돼 의미를 더했다.

이들 선박은 그리스 강과 도시의 수호신을 뜻하는 <알피오스>호와 <아티나>호로 각각 이름 붙여졌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AQAB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ota Sempena 11/05 12/10 PIL Korea
    Protostar N 11/13 12/16 Evergreen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Colombo 10/28 11/17 T.S. Line Ltd
    Hyundai Bangkok 10/29 11/17 ONE KOREA
    Wan Hai 173 10/29 11/23 Wan hai
  • BUSAN TAMATAV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Valeria 10/31 12/01 MSC Korea
    Hyundai Supreme 11/06 12/16 PIL Korea
    Msc Josseline 11/07 12/08 MSC Korea
  • INCHEON SIHANOUKVILL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t. Mary 10/28 11/09 SITC
    Genius Star X 10/30 11/08 K-WORLD LINE
    Wan Hai 301 10/30 11/13 Interasia Lines Korea
  • INCHEON ADE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ota Sempena 11/05 12/24 PIL Korea
    Protostar N 11/13 12/11 Evergreen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