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13:54

日 MOL, 토털 대상 LNG 벙커링선 가동

세계 최대규모…LNG 연료 보급 견인


일본 선사 MOL은 23일 세계 최대 규모인 1만8600m³급 LNG(액화천연가스) 연료 공급(벙커링) 선박 <가스어질리티>(Gas Agility)호 명명식을 지난 18일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었다고 밝혔다.

<가스어질리티>는 올해 4월 중국 후둥중화조선에서 준공된 MOL의 첫 번째 LNG 벙커링선이다.

일본 선사는 세계 2대 선박 급유 거점에 LNG 벙커링선을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신조선은 프랑스 에너지회사 토털에 장기 대선해 네덜란드와 벨기에 지역에서 운항한다는 방침이다. 

선박 관리는 MOL이 지분 100%를 보유한 MOL LNG트랜스포트유럽에서 맡는다. 대선처는 선박 연료 판매 사업을 벌이는 토털 싱가포르 자회사 토털마린퓨얼글로벌솔루션(TMFGS)이다.

토털은 세계 2위 벙커링 거점인 북유럽 지역에서 사업을 벌인다. 자국 선사 CMA CGM이 유럽-아시아항로에서 운항하는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등에 LNG 연료를 공급한다.

LNG 벙커링선은 발주 잔량을 포함해 390척 정도다. 이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186척이 노르웨이를 중심으로 유럽에서 운항하고 있다.

MOL 추산에 따르면 현재 LNG 연료 수요는 연간 약 100만t이다. CMA CGM이 신조한 대형 LNG 추진 컨테이너선이 잇따라 취항하면 수요는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데, 2030년께 연 3000만t을 넘어설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MOL은 <가스어질리티>에 이어 토털 대상 2번째 LNG 벙커링선을 건조하고 있다. 이 선박은 지중해 지역에 위치한 프랑스 마르세유에 배치돼 컨테이너선과 카페리 크루즈선에 연료를 공급하게 된다.

이 밖에 싱가포르 국영기업 파빌리온에너지에 대선하는 1만2000m³급 LNG 벙커링선도 건조 중이다. 이 선박 역시 프랑스에서 2021년 중반부터 운항을 시작한다.

MOL은 LNG 연료추진선 투자에도 적극적이다. 지난해 LNG 연료 예인선 <이신>을 준공한 데 이어 2022년 일본 최초의 LNG 연료 카페리선을 오사카-벳푸(오이타) 항로에 투입할 계획이다. 세계 최초의 LNG 추진 대형 석탄운반선도 2023년께 취항한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FREEPORT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Kalamata 10/25 12/01 MAERSK LINE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donis 11/01 12/01 ZIM KOREA LTD.
    Cape Tainaro 11/08 12/08 ZIM KOREA LTD.
    Zim Antwerp 11/15 12/15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Gsl Eleni 10/30 11/23 ZIM KOREA LTD.
    Westwood Rainier 10/30 11/26 Hyopwoon Inter
    Sofia Express 10/31 11/28 ONE KOREA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Gsl Eleni 10/30 11/23 ZIM KOREA LTD.
    Westwood Rainier 10/30 11/26 Hyopwoon Inter
    Sofia Express 10/31 11/28 ONE KOREA
  • BUSAN VANCOUVER B.C.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Lins 10/26 11/09 MAERSK LINE
    Seaspan Thames 10/30 11/09 HMM
    Westwood Rainier 10/30 11/20 Hyopwoon Inter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