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10:53

국제물류의 시작점 ‘장보고의 청해진’

해운조선물류수산 저자와의 대화 웹세미나 열려


고려대해상법연구센터가 주최하고 고려대 바다최고위과정 원우회가 후원한 제5회 해운조선물류수산 저자와의 대화 온라인 행사가 지난 23일 오후 7시부터 11시까지 성황리에 열렸다.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김인현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물류, 장보고와 칭기스칸에서 배우자>의 저자 정필수 한국종합물류연구원 원장은 “9세기의 장보고 대사로부터 국제물류업의 시작을, 13세기 칭기즈칸에서부터 혁신적인 육상물류의 창조성을 찾을 수 있다”며 책에 소개된 장보고 대사가 운영한 한국 중국 일본을 연결하던 사단항로를 설명했다. 정 원장은 청해진은 해운과 조선과 기술이 접목된 물류 클러스터였다고 정의했다.

책은 칭기즈칸이 만든 역참제도의 우수성을 설명한다. 잠(jam)이라고 불리는 3000여개의 역참을 40km 사이에 설치해 물류망이 완성됐다. 칭기즈칸의 손자인 쿠빌라이는 대도(베이징)로 수도를 옮기고 톈진과 연결하는 적수담과 운하를 만들어 해운망을 마련하고 상하이도 개발했다. 

해양문학 평론가인 최영호 박사(고려대 문학박사)는 <심청전> <모비딕> <웨일라이더> 등의 해양작품을 다양한 각도에서 바라보는 방법을 소개했다. 그는 다니엘 디포의 <로빈슨크루소>는 문명인의 시각이지만 이를 뒤집은 작품 미셸 투르니에의 <방드르디, 태평양의 끝>은 원시인의 시각이라고 지적했다. 

지정토론자로 나선 방선영 변호사는 해양문학에서 <심청전> <인어공주> 등은 주인공들의 희생으로 대가를 얻는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발표자 외에 이진한 교수(고려대, 역사학) 고문현 교수(숭실대 법대 헌법학) 박홍균 교수(순천대) 김인현 교수(고려대 로스쿨) 강병태 교수(한국해대 겸임교수) 한종길 교수(성결대) 윤희성 교수(한국해대) 정중식 교수(목포 해양대) 김영수 교수(동명대) 안광헌 사장(현대글로벌서비스) 차민식 사장(여수광양항만공사) 박종록 전 사장(울산항만공사) 임상현 회장(한국도선사협회) 권오인 사장(고려종합국제운송) 김연빈 대표(귀거래사 출판사) 이석행 사장(시마스타) 최재홍(해양진흥공사 위원) 이동해 부사장(포천발전소) 최영석 상무(남성해운) 이재근사장(MOA 쉬핑) 김동수 상무(대한조선) 김경복 실장(한국선급) 등 70여명의 해운조선물류 분야 지식인들이 참여해 격조 높은 해양문학의 향기를 공유했다. 

방선영 변호사(법무법인 백석) 최종성 부장(마린웍스) 강동화 전문위원(김&장 법률사무소) 이현균 연구교수(고려대) 이상석 차장(해양진흥공사) 한세희 과장(해양진흥공사) 등 해양 관련 분야에 종사하는 40대 젊은 기수들도 참여해 행사를 풍성하게 했다. 

10월31일 저녁 7시에 열리는 제6회 행사에선 고려대 이진한 교수가 ‘고려시대의 해운’을 주제로 강의한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JAKAR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Seoul 11/30 12/06 T.S. Line Ltd
    Jpo Pisces 11/30 12/17 MAERSK LINE
    North Bridge 12/01 12/10 Heung-A
  • GWANGYANG JAKAR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Jpo Pisces 11/30 12/17 MAERSK LINE
    Posen 12/03 12/13 KMTC
    Posen 12/03 12/13 CK Line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ota Petani 12/06 01/05 ZIM KOREA LTD.
    Cape Kortia 12/13 01/12 ZIM KOREA LTD.
    Santa Linea 12/20 01/19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Litani 12/01 12/24 CMA CGM Korea
    Bardu 12/04 12/31 Hyopwoon Inter
    Hyundai Force 12/07 12/28 ONE KOREA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Litani 12/01 12/24 CMA CGM Korea
    Bardu 12/04 12/31 Hyopwoon Inter
    Hyundai Force 12/07 12/28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