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11:05

HMM, 5번째 임시선박 긴급투입…美 바닷길 ‘숨통’

100척에 가까운 재배치로 수출기업 위한 임시선박 확보


HMM(옛 현대상선)이 물류대란으로 어려움에 처한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돕고자 임시선박을 긴급 투입했다.

HMM은 국내 기업들의 긴급한 대미 수출화물을 운송하기 위해 선박을 추가로 확보하기 어려운 여건에도 지난달 30일 미국 로스엔젤레스(LA)로 향하는 5번째 임시선박으로 4600TEU급 < HMM인테그랄 >호(사진)를 투입했다고 밝혔다.

현재 글로벌 해운시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상반기 위축됐던 물동량이 하반기부터 급증하면서 선박뿐만 아니라 컨테이너 박스도 매우 부족한 상황이다. 

프랑스 해운분석기관 알파라이너에 따르면 전 세계 미국 운항선박율이 지난 5월 말 역대 최대치인 11.6%까지 증가된 이후 11월 현재는 역대 최저치인 1.5%로 감소했다. 선박 고장, 수리 등으로 운항이 불가능한 선박 외에는 모든 선박이 항로에 투입되고 있다는 게 HMM의 설명이다.

이러한 여건에서 미주항로에 임시선박을 투입하기 위해서는 HMM이 기존 노선에 투입 중인 선박을 재배치해야 하지만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먼저 선박이 기존에 배치된 노선을 공동운항하는 선사들의 사전 동의를 얻어야 되나, 이후 선박을 공유하지 못하는 점으로 합의가 쉽지 않다. 

또한 기존 노선을 이용하던 화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시 다른 노선에서 소규모 선박 등을 재배치하는 등의 수고들이 필요하다. 결국 단 한 척의 임시선박 투입을 위해 선사가 운영하는 100척에 가까운 선박의 모든 기항 일정, 항로 계획, 하역 순서 등을 전면 재조정해야 한다.

또한 선박의 일정이 변동되면 기항하는 항만과의 일정 재협의도 필요해 제 시간에 선적되지 못한 화물이 발생하고, 이 경우 화물의 보관 및 관리의 부담도 발생한다. HMM은 이러한 어려움에도 국적선사로서의 제 역할을 다하기 위해 임시선박을 확보해 미주 노선에 지속적으로 투입하고 있다.

한편 지속적인 임시선박 투입은 대미 수출기업 중 대기업에 비해 장기운송계약 비중이 낮아 상대적으로 선적공간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견·중소기업에 특히 더 힘이 되고 있다고 HMM은 전했다. 지난 30일 출항한 <인테그랄>호에 선적된 총 3880TEU의 화물 중 약 64%의 물량이 중견·중소기업의 화물로 채워졌다. 이 화물들은 임시선박이 없었으면 최소 1개월 이상 수출이 지연될 상황이었으나, 계약한 일정대로 수출할 수 있어 다행이라는 안도의 목소리가 전해졌다.

HMM의 임시선박에 수출화물을 선적한 기업들의 감사 인사도 이어지고 있다. A식품회사는 “HMM의 임시선박 투입으로 불가능에 가까웠던 수출화물을 차질 없이 수출함에 따라 월매출 목표를 초과달성했다”라고 전했다. 

HMM은 12월에도 임시선박 2척을 투입할 예정이다. 8일에는 4600TEU급, 월말에는 5000TEU급 선박을 연이어 투입할 예정이다. 

HMM 관계자는 “현재 비상체제를 가동해 선적공간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들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현 사태가 해소될 때까지 앞으로도 임시선박 투입 등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산을 동원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KARACH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ctuaria 01/19 02/12 STAR OCEAN LINE
    Hyundai Bangkok 01/21 02/15 ONE KOREA
    Hyundai Unity 01/21 02/19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CEB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s Clementina 01/20 02/03 SITC
    Sitc Shandong 01/20 02/03 SITC
    Northern Valence 01/20 02/03 SITC
  • BUSAN JAKAR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io Grande 01/19 01/28 Heung-A
    Hyundai Supreme 01/20 01/29 Heung-A
    Northern Valence 01/20 01/31 CK Line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Surabaya 01/19 01/25 Heung-A
    Sawasdee Sunrise 01/20 01/25 Heung-A
    Kmtc Jakarta 01/20 01/26 Sinokor
  • BUSAN TASHKENT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ntship Quo 01/19 02/20 CMA CGM Korea
    Victory Star 01/26 02/27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