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2 09:52

새해새소망/ 왈레니우스윌헬름센오션 한국지점 김선영 사원

“Taking a Step Back for Two Steps Forward”
Korea Shipping Gazette 독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WWO Sales Support 팀의 김선영입니다.

2018년 입사 이래로 회사 내외부적으로 많은 변화를 겪어왔지만, 2020년은 단연 격변의 시기였습니다.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변화하는 회사에 소속되어 있다는 것은 저 또한 끊임없이 발전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지속되는 변화에 적응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그 과정에서 배우는 것이 훨씬 많았으며, 개인적으로 성취감 있는 한 해를 보낸 것 같습니다.

지난 한 해는 해운업계를 포함한 모두에게 참 힘든 해였던 것 같습니다. 모든 기업과 개인이 각자 세운 목표를 많이 이루지 못한 해였을 것이라고 예상됩니다.

취업 준비생들에게는 얼음장 같은 취업장이었을 것이고, 학생들은 비대면으로 더욱 불편한 환경에서 공부했을 것이며, 기업들은 실적과 수익창출이 더욱더 어려웠을 것입니다.

모두에게 후회와 아쉬움으로 남는 2020년이지만 이런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일궈낸 것에 대한 감사함을 가지며 한 해를 마무리하고 싶습니다. 열심히 달려온 모두가 다 같이 잠시 쉬어 가는 시간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더 큰 도약을 위해 잠시 정차하였으니, 2021년은 이를 발판삼아 모두에게 가장 빛나는 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 코리아쉬핑가제트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NOUME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Chopin 01/27 03/02 CMA CGM Korea
    Pacific Islander II 01/28 02/22 Dongshin Maritime
    New Guinea Chief 01/29 02/20 Dongshin Maritime
  • BUSAN CIKAR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osen 01/27 02/11 SITC
    Kmtc Shimizu 01/28 02/12 SITC
  • BUSAN DJIBOUT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hanghai Express 01/30 03/10 Eagle
    Hyundai Colombo 02/03 03/01 PIL Korea
    Clemens Schulte 02/05 03/17 Yangming Korea
  • BUSAN HELSINK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less 01/29 03/07 Evergreen
    Ever Bliss 02/05 03/14 Evergreen
    Ever Breed 02/12 03/21 Evergreen
  • BUSAN PORT KEL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p The Mcginest 01/26 02/05 T.S. Line Ltd
    Mp The Mcginest 01/26 02/06 T.S. Line Ltd
    Qingdao Tower 01/26 02/06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