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09:32

CJ대한통운, 화이자 백신 등 의약품 콜드체인 시스템 구축 준비



CJ대한통운은 지난 20일 온도관리 시스템 정비 등 코로나19 백신 물류를 수행할 수 있는 의약품 콜드체인 시스템을 차질없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영하 70도 유지 등 운송 조건이 까다로운 화이자 백신도 운송 가능하다. CJ대한통운 측은 “제약사‧도매상에서 의약품 특성에 맞게 특수 포장용기와 냉매제를 사용하면 영하 70도 등 까다로운 조건을 유지하면서 차질없이 전국으로 운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0여대의 의약품 전담운송차량에는 온도조절장치를 설치하고 의약품 보관 온도인 실온(1~30도)보다 더욱 엄격한 12~28도를 항시 유지하는 등 세밀한 온도 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운전석에는 온도기록계를 설치해 운행 중 10분마다 자동으로 적재함 온도를 체크한다. 

또한 ‘쿨 가디언 시스템’을 통해 365일, 24시간 물류센터 곳곳의 온도를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배송차량, 백신 용기와 연계해 온도를 관리할 수 있는 기술력도 갖췄다.

차량위치 관제시스템을 통해 배송 신뢰성도 유지하고 있다. 지진 등 재난 발생시 중앙통제실을 통해 차량 이동경로 변경, 도착시간 변경 안내 등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이 밖에 CJ대한통운은 하역‧분류 작업자부터 배송기사까지 모두 의약품만 다루는 전문인력으로 구성했으며, 약사를 채용해 보다 전문적인 의약품 품질관리를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도 더욱 높은 수준의 의약품 전담 콜드체인 시스템을 갖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앞장서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중요한 의약품‧백신을 안전하게 운송하기 위해서는 전담물류센터, 차량 등의 인프라뿐 아니라 전문성과 경험도 갖춰야 한다”며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안전한 물류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URR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Maya 03/03 04/09 ZIM KOREA LTD.
    Msc Amsterdam 03/10 04/16 ZIM KOREA LTD.
  • BUSAN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Unity 02/25 03/26 Interasia Lines Korea
    Mcc Tokyo 02/27 03/14 MAERSK LINE
    Charleston 02/27 03/14 OOCL Korea
  • BUSAN FELIXSTOW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less 02/26 04/02 Evergreen
    Hyundai Earth 02/28 04/24 Tongjin
    Ever Brace 03/05 04/09 Evergreen
  • BUSAN FELIXSTOW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less 02/26 04/02 Evergreen
    Hyundai Earth 02/28 04/24 Tongjin
    Ever Brace 03/05 04/09 Evergreen
  • GWANGYANG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3 02/27 03/21 Wan hai
    Wan Hai 303 02/27 03/26 Interasia Lines Korea
    Hyundai Paramount 03/04 03/31 PIL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