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15:46

SM상선 하반기 기업공개 추진…주관사에 NH투자증권

중장기 美 동부노선 개설, 亞 영업력 강화 등 포부 밝혀


SM그룹 해운부문 주력 계열사인 SM상선이 기업공개(IPO)를 통해 경쟁력 강화를 도모한다.

SM상선은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인 연간 예상 영업이익 약 1400억원 흑자를 발판 삼아 본격적으로 IPO를 준비한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NH투자증권과 상장 주관사 계약을 체결했으며, 구체적인 상장 목표를 올 하반기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상장을 통해 조달된 자금을 바탕으로 선박과 컨테이너 장비 등에 투자함으로써 미주 동안 및 아시아지역 영업력 확대 등 신규사업 개발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SM상선은 지난해 세계 최대 해운동맹 2M과의 협력을 발판으로 미주 서비스를 안정화하고 전사적인 원가절감 노력으로 수익구조를 크게 개선했다. 더불어 운임회복이라는 외부 변수까지 더해져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실적을 달성하는 데 성공했다. 

SM상선 관계자는 “올해에도 흑자 기조를 이어나가는 한편, 중장기적으로 미주 동안 서비스 개설 등 사업영역을 확장해나갈 것”이라며 “아시아 지역 내 국적 선사들의 연합체인 ‘K-얼라이언스’에도 적극 참여해 아시아 시장 영업력 강화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M상선은 올해 영업이익 목표치를 2000억원 이상으로 세웠다고 밝혔다.

SM상선 박기훈 대표이사는 “IPO를 통해 외형확장의 발판을 마련하는 동시에 경영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신뢰받는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며 “최근 코로나 상황으로 물류 시스템에 이상이 발생하면서 국적선사의 중요성이 새삼 부각되고 있는 상황에서 SM상선의 성장은 국내화주는 물론 우리나라 해운 재건에 큰 주춧돌이 될 것임을 자신한다”고 밝혔다.

HMM(옛 현대상선)과 더불어 양대 국적원양선사로서 역할을 하고 있는 SM상선은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국내 수출기업들이 선복 확보가 힘들어지자 추가 선박을 투입함으로써 화주들을 지원했다.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총 4척의 컨테이너선을 추가로 편성하는 한편 일부 노선에서는 투입 선박을 업사이즈함으로써 물류난을 해소하는 데도 기여했다.

한편 SM상선의 주주는 현재 삼라마이더스 41.4%, 티케이케미칼 29.6%, 삼라 29%의 지분으로 구성돼 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CALCUT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2 03/06 03/28 Wan hai
    Jakarta Bridge 03/08 03/28 Wan hai
    Hyundai Forward 03/10 04/12 PIL Korea
  • BUSAN SOUTHAMP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race 03/05 04/15 Evergreen
    Hmm Helsinki 03/07 04/15 ONE KOREA
    Hmm Helsinki 03/07 04/16 FARMKO GLS
  • BUSAN PORT KEL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ls Clivia 03/04 03/18 Interasia Lines Korea
    Als Clivia 03/04 03/19 Interasia Lines Korea
    Als Clivia 03/04 03/19 T.S. Line Ltd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Kaohsiung 03/04 03/05 SITC
    Kmtc Shimizu 03/04 03/06 SITC
    Hyundai Grace 03/04 03/06 KPS Shipping
  • BUSAN MANZANILLO(ME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lifford Maersk 03/04 03/20 MAERSK LINE
    Wan Hai 271 03/04 03/26 Wan hai
    Wan Hai 271 03/04 04/05 Wan hai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