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13:46

日 MOL, 향후 3년간 탈탄소화에 2조 투자

LNG 발전선박 유망…컨선 호조 올해까지 지속


일본 선사 미쓰이OSK라인(MOL)은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탄소 배출 저감 사업에 2000억엔(약 2조4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 회사 하시모토 쓰요시 사장은 최근 연 경영전략 설명회에서 “LNG운반선, 부유식 LNG 저장기지(FRSU), LNG발전선박 등 향후 성장이 전망되는 LNG 관련 사업과 해상 풍력 발전 사업 등에 투자할 방침”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하시모토 사장은 특히 “LNG 발전선 투자를 가속화하겠다”며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에 잠재적인 프로젝트가 매우 많다”고 설명했다. LNG 발전선박은 해상에서 LNG로 전력을 생산해 육상에 공급하는 설비를 말한다.

그는 또 “향후 3년간 LNG 연료로 추진되는 케이프사이즈벌크선과 자동차운반선 초대형유조선(VLCC) 대형컨테이너선을 수십 척 발주하겠다”고 말해 대체연료 사용 선박 투자에도 힘을 쏟을 계획임을 내비쳤다. 

MOL은 이날 탄소 무배출 목표시기를 2050년으로 설정했다. 사업별로 탄소 배출량을 점수화하는 제도를 도입하고 온실가스 저감 로드맵도 제시한다는 구상이다.

하시모토 사장은 이 기간 사업포트폴리오 개선을 토대로 경상이익 800억~1000억엔(약 8200억~1조200억원)을 달성한다는 영업실적 전망을 내놨다. 

지난 3회계분기(2020년 10~12월) 한화로 1조원이 넘는 순이익을 낸 컨테이너선사업부문 오션네트워크익스프레스(ONE)에 대해선 “항만 혼잡과 체선, 공컨테이너 부족이 해소되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고운임 시황은 3분기까지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PORT QASI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abea 05/13 06/07 CMA CGM Korea
    Baltic West 05/15 06/11 OOCL Korea
  • BUSAN ONN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Kerguelen 05/12 06/23 CMA CGM Korea
    Hyundai Colombo 05/19 07/03 PIL Korea
    Hyundai Bangkok 05/26 07/10 PIL Korea
  • BUSAN HOUS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Vanessa 05/13 06/07 ZIM KOREA LTD.
    Maersk Kolkata 05/14 06/09 MAERSK LINE
    Maersk Erie 05/14 06/10 ZIM KOREA LTD.
  • BUSAN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harlotte Schulte 05/13 06/11 Interasia Lines Korea
    Yangming Winner 05/14 06/04 Yangming Korea
    Wan Hai 301 05/15 06/06 Wan hai
  • BUSAN BANDAR ABBA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WOSCO 05/20 06/24 Chun Jee
    TBN-WOSCO 06/03 07/08 Chun Jee
    TBN-WOSCO 06/17 07/22 Chun Je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