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7 09:26

창간 50주년 단체장 축사/ 한국해양진흥공사 황호선 사장

한국해운 재건에 더욱 힘써주길
코리아쉬핑가제트의 창간 5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코리아쉬핑가제트는 1971년 창간 이래 지난 반세기 동안 해운·물류 분야에 대한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심층보도를 바탕으로 해운·물류업계의 대표 정론지로 자리매김 해왔습니다. 그동안 우리나라 해운·물류 산업의 위기극복과 발전방안에 제시하는 큰 역할을 해주신 코리아쉬핑가제트 임직원 여러분들에게 깊은 감사와 아낌없는 찬사를 보냅니다.

한국해양진흥공사는 2018년 설립 이래, 대한민국 해운업의 위기 극복과 국가 수출입 경쟁력의 근간인 해운산업 재건을 위해 노력을 경주해 왔습니다. 그간 국적선사의 경쟁력 있는 선대 확보와 경영안정을 위해 83개의 해운사에 약 5조8천억원의 금융을 지원하여 우리나라 해운기업들이 코로나19의 위기에도 흔들림 없이 안정적인 영업활동을 수행하고 실적개선을 달성하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또한 황산화물과 이산화탄소 배출 규제 등 점차 강화되는 국제적 해양 환경규제를 한국 해운업 경쟁력 강화의 기회로 전환시키기 위해, 공사는 국적선사의 친환경선박의 발주를 적극 지원하고 있습니다.

향후에도 저희 공사는 해운업계의 오래된 염원과 노력으로 설립된 ‘해운산업지원 정책기관’으로 대한민국 해운업의 재건과 해운강국 건설이라는 정책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창간 5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앞으로도 변함없이 해운·물류업계는 물론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전문 언론매체의 선두주자가 되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코리아쉬핑가제트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VISAKHAPATNA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alian 09/30 10/30 Interasia Lines Korea
    Wan Hai 305 10/02 10/21 Wan hai
    Wan Hai 305 10/03 10/30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alian 09/30 10/29 Interasia Lines Korea
    Wan Hai 305 10/02 10/24 Wan hai
    Wan Hai 305 10/03 10/29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PORT KEL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Tianjin 09/28 10/08 KMTC
    Beijing Bridge 09/28 10/08 T.S. Line Ltd
    Beijing Bridge 09/28 10/09 T.S. Line Ltd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Diana 09/27 09/29 MAERSK LINE
    Msc Reef 09/28 10/11 MAERSK LINE
    Maersk Hanoi 09/28 10/11 MAERSK LINE
  • BUSAN KEEL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s Hong kong 09/28 10/01 T.S. Line Ltd
    Millennium Bright 09/30 10/03 T.S. Line Ltd
    Wan Hai 161 09/30 10/03 Wan hai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