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17:39

“해운조합 발전 원동력은 조합원”

임병규 이사장 창립 72주년 맞아 감사인사


한국해운조합 임병규 이사장이 화물선 연료유 세액 감면, 공제료 인하 등의 조합원 우대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임을 내비쳤다. 

임병규 이사장은 지난 21일 조합 창립 72주년을 맞아 회원사에게 전달한 인사말에서 “과거 현재 미래를 아울러 해운조합의 존재 이유는 조합원을 비롯한 해운가족”이라며 “올해부터 시행되고 있는 화물선 연료유 세액감면이 지속가능한 사업으로 안정화될 수 있도록 법률 개정에 노력하고 공제료 인하, 손해율 우량계약자 환급제도 확대, 선박 안전물품 지원 등 조합원들을 위한 실질적인 환원 방안을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재보험료 인상, 시중보험사와의 치열한 경쟁, 코로나19에 따른 선박 운항 감소 등으로 어려운 보험시장에서 조합 공제사업만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차별화된 전략을 강구하고 중대재해처벌법 등 새로운 해운 환경 변화에 대응해 조합원 지원 강화와 미래먹거리 창출을 위한 금융사업 진출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임 이사장은 “창립 이후 규모 역할 실적 등 여러 방면에서 괄목할 만한 발전을 이뤄낸 조합 발자취 중심엔 항상 함께한 조합원사가 있었다”며 해운조합 발전의 지지대 역할을 한 조합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TAO YU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s Hong kong 11/30 12/04 T.S. Line Ltd
    Millennium Bright 12/02 12/06 T.S. Line Ltd
    Asiatic Sun 12/04 12/07 T.S. Line Ltd
  • BUSAN MANZANILLO(ME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in Mei Zhou 11/28 12/17 Wan hai
    Xin Mei Zhou 12/01 12/19 CMA CGM Korea
    Hmm Blessing 12/02 12/20 FARMKO GLS
  • BUSAN GENO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l Jasrah 12/05 01/11 Tongjin
    Al Jasrah 12/06 01/11 FARMKO GLS
    Cma Cgm Bali 12/06 01/12 CMA CGM Korea
  • BUSAN MANIL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s Hong kong 11/29 12/13 T.S. Line Ltd
    Surabaya Voyager 12/01 12/08 SITC
    Surabaya Voyager 12/01 12/08 SITC
  • BUSAN TAIPE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Inferro 12/04 12/07 MAERSK LINE
    Hansa Rendsburg 12/04 12/07 Wan hai
    Wan Hai 262 12/07 12/08 Interasia Lines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