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3 09:31

獨 DHL, 3분기 영업익 2.4조 예상…28%↑

세계 무역 증가·전자상거래 강세 이어져
 
 
독일 특송기업인 도이체포스트DHL은 3분기(7~9월) 영업이익(EBIT)이 전년 동기 대비 28% 증가한 17억6500만유로(약 2조4400억원)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DHL은 모든 부문에서 지난해 실적을 크게 웃돌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B2B(기업 간 거래) 물량이 회복한 데다 B2C(기업·소비자 간 거래) 실적도 높은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해상과 항공 부문 수송능력 부족은 여전했다.
 
3분기 실적엔 4분기에 직원들에게 지급할 1억7900만유로의 코로나보너스 영향이 반영됐다. 독일 기업은 지난해도 같은 내용의 보너스를 지급한 바 있다.
 
사업별 영업이익은 특송이 29% 증가한 9억7000만유로, 글로벌포워딩이 전년 동기의 2.4배 늘어난 3억7000만유로를 각각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공급망사업에선 25% 증가한 1억4000만유로, 국제택배와 전자상거래 물류는 18% 증가한 9000만유로의 영업이익을 각각 달성했다. 독일 국내 우편·소포는 6% 감소한 3억유로에 그칠 전망이다.
 
9개월간 누적 영업이익은 57억6500만유로(약 7조9600억원)로 잠정 집계됐다. 세계 무역의 증가와 전자상거래 확대가 영향을 미쳤다.
 
이 회사 최고경영자(CEO)인 프랑크아펠은 “세계 무역이 크게 늘어나고 전자상거래도 여전히 강세를 띠면서 9개월 동안 이미 지난해 실적을 뛰어넘었”며 “다가올 성수기도 낙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3분기 실적은 11월4일 공식 발표된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BINTUL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Fujian 10/20 11/04 SITC
    Bahamian Express 10/20 11/04 SITC
    Port Klang Voyager 10/20 11/04 SITC
  • MASAN PIRAEU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oegh Tracer 10/27 11/25 SNH SHIPPING
  • BUSAN JAKAR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Seoul 10/18 10/31 Sinokor
    Kmtc Manila 10/19 10/28 Heung-A
    Kmtc Chennai 10/19 10/29 Heung-A
  • BUSAN AUCKLAND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s Taichung 10/21 11/17 T.S. Line Ltd
    Kmtc Mumbai 10/22 11/16 T.S. Line Ltd
    North Bridge 10/22 11/20 PIL Korea
  • BUSAN KOPE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Corneille 10/17 11/13 CMA CGM Korea
    Maersk Hangzhou 10/21 11/24 MAERSK LINE
    Maersk Horsburgh 10/21 11/29 MAERSK LIN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