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1-12-01 09:58

여수광양항만공사, 제3차 YGPA형 뉴딜 종합추진전략 수립

 
 
여수광양항만공사(YGPA)는 지난 30일 정부의 한국판 뉴딜2.0에 맞춰 광양항의 지속 가능한 발전전략을 구현하기 위한 ‘제3차 YGPA형 뉴딜 종합추진전략’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공사는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휴먼 뉴딜 등 3개 분야 38개 과제에 대해 “오는 2025년까지 총사업비 8307억 원을 투입해 7871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전했다.
 
본 전략에는 온라인·비대면 무역 수요증가 대처 및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 항만 디지털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친환경 탄소중립·에너지자립 항만 구축,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한 양극화 심화 완화 및 항만 안전을 위한 공사 역할 요구 증대 등의 내용이 담겨져 있다.
 
‘디지털뉴딜’의 실행과제는 광양항 항만자동화 테스트베드 구축사업, 지능형 항만작업장 안전사고 예방시스템 도입, SFFP 활용으로 국민과 근로자의 생명 안전 보호, 여수·광양항 차세대 건설기술 BIM 도입 등 13건이다.
 
‘그린뉴딜’ 실행과제는 여수광양항 2040 저탄소 친환경·스마트 항만 구축 로드맵 수립, 광양항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통한 RE-100 실현, 저탄소 친환경 순환자원 활용으로 ESG 경영확대, 해양특화 이동식 파력발전 시스템 개발 등 12건이다.
 
또한 ‘휴먼뉴딜’ 분야의 실행과제는 항만물류 신기술 육성을 위한 더드림 스마트센터 운영, 안전하고 쾌적한 부두 이용을 위한 통합적 방역 시스템 구축, 중소기업 핵심인력 장기재직 유도를 위한 내일채움공제 사업, 정규직 전환 근로자 일자리 질 향상 등 13건이다.
 
차민식 YGPA 사장은 “코로나19 위기로 시대의 변화에 발맞추고 더 나아가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YGPA형 뉴딜 실행과제를 선정했다”며 “향후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한국판 뉴딜2.0의 일부분을 광양항에서 훌륭히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Nagoya 01/23 01/30 Pan Con
    Starship Taurus 01/24 01/29 Heung-A
    TBN-SEALS 01/24 02/10 SEALS KOREA
  • PYEONGTAEK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Vostochny Voyager 01/24 01/25 EAS SHIPPING KOREA
    Vostochny Voyager 01/24 01/25 Sinokor
    Resurgence 01/26 01/28 Doowoo
  • BUSAN NA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ONE 02/03 02/06 ONE KOREA
    TBN-ONE 02/10 02/13 ONE KOREA
  • BUSAN SOKHN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Lisbon 01/28 02/24 Wan hai
    Emirates Wafa 01/31 03/30 HS SHIPPING
    Hyundai Jakarta 02/02 03/05 PIL Korea
  • PYEONGTAEK RIZH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izhao Orient 01/24 01/25 Rizhao International Ferry
    Rizhao Orient 01/26 01/27 Rizhao International Ferry
    Rizhao Orient 01/28 01/29 Rizhao International Ferry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