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05-26 09:59

현대삼호重, 노르웨이 크누센 발주 LNG운반선 4척 동시명명

총 3조4000억 상당 15척 건조, 창립 이래 최대 프로젝트


현대삼호중공업이 회사 창립 이래 최대 프로젝트의 첫 동시 명명식을 개최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지난 24일 노르웨이 크누센이 주한 17만4000CBM급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4척의 동시 명명식을 회사 2안벽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형관 대표이사를 비롯한 선주사의 사주 트리그베 쎄글렘 등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선박 4척은 선주 측 인사에 의해 <산탄데르 크누센>, <우엘바 크누센>, <페롤 크누센>, <엑스트레아두라 크누센>호로 각각 명명됐다. 선박의 이름은 선주사와 사업적 유대가 높은 스페인의 여러 지명을 사용했다.

이번에 명명식을 치른 선박 4척은 영국에 본사를 둔 오일메이저인 쉘에 용선될 예정이다. 멤브레인 타입으로 길이 299.6m, 폭 46.4m, 깊이 26.3m의 크기를 가지고 있으며 용선사의 요청에 따라 18노트 속도에 최적화된 선형으로 설계됐다.

선박 밑으로 공기를 분사해 마찰 저항을 줄임으로써 메인엔진의 연료 소모를 6% 줄일 수 있는 공기윤활시스템과 디젤발전기 가동 없이 메인엔진을 이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축발전기를 갖추고 있어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최신 선형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은 크누센에서 총 15척, 28억달러 상당의 동형 LNG운반선을 수주하고 있다. 현재 환율을 적용하면 3조4000억원에 육박하며, 회사 창립 이래 최대 프로젝트다. 이들 선박은 명명식 후 올 6월부터 시작해 2025년 12월까지 모두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는 “2008년 첫 LNG운반선을 인도한 이래 지속적인 혁신을 거쳐 2018년부터 세계에서 유일하게 육상건조공법으로만 LNG운반선을 연속 건조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33척을 세계 유수의 선주에게 인도하며 쌓아온 시장의 신뢰를 바탕으로 LNG운반선을 가장 경쟁력 있는 사업 분야로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삼호중공업은 건조능력 확대와 선가 인상에 힘입어 이르면 2024년 매출이 6조원을 넘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TOKY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ky Victoria 07/04 07/07 Pan Con
    Dongjin Venus 07/05 07/08 Heung-A
    Sky Victoria 07/05 07/08 Taiyoung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im Wilmington 07/09 08/08 ZIM KOREA LTD.
    Zim Hong Kong 07/16 08/15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ynergy Oakland 07/05 07/29 ZIM KOREA LTD.
    Cma Cgm Tigris 07/07 07/30 CMA CGM Korea
    Seaspan Beacon 07/10 07/29 ONE KOREA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ynergy Oakland 07/05 07/29 ZIM KOREA LTD.
    Cma Cgm Tigris 07/07 07/30 CMA CGM Korea
    Seaspan Beacon 07/10 07/29 ONE KOREA
  • BUSAN VANCOUVER B.C.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ynergy Oakland 07/05 07/15 ZIM KOREA LTD.
    Synergy Oakland 07/05 07/31 ZIM KOREA LTD.
    Msc Lily 07/06 07/30 MAERSK LIN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