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06-27 17:06

日 도쿄항, 1분기 물동량 116.2만TEU…1%↓

우리나라등 연근해화물 늘고 원양화물 대폭 감소


일본 도쿄항 물동량이 올해 1분기에 소폭 감소했다.

27일 도쿄도에 따르면 1~3월 세 달 동안 도쿄항이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116만2300TEU를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의 117만2700TEU에 견줘 0.9% 감소했다. 

수출입 화물은 지난해 103만2100TEU에서 올해 104만200TEU로, 1% 성장했다. 수출은 2% 늘어난 47만4500TEU, 수입은 0.1% 늘어난 56만5700TEU였다. 반면 연안화물은 13% 감소한 12만2000TEU에 머물렀다. 

수출입 화물을 지역별로 보면, 아시아역내 화물은 성장곡선을 그렸지만 원양항로 화물은 큰 폭의 감소세를 띠었다. 

우리나라와 교역한 화물은 30% 늘어난 5만7300TEU로, 큰 폭의 성장을 일궜다. 수출은 26% 늘어난 2만7600TEU, 수입은 35% 늘어난 2만9700TEU였다. 이 밖에 대(對) 중국 화물은 5% 늘어난 37만4000TEU, 대 동남아 화물은 6% 늘어난 43만4700TEU를 각각 기록했다. 

반면 대 미국과 대 유럽 화물은 각각 22% 감소한 9만4300TEU 7만4800TEU에 그쳤다. 특히 지난해 3만4700TEU였던 북미동안 화물을 올해는 한 개도 처리하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세계적인 물류대란이 원양항로 물동량 부진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북미서안 화물은 북미 동안 화물을 일부 흡수하며 9% 늘어난 9만4300TEU를 기록했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UBLI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efit 09/01 10/11 Evergreen
  • BUSAN LAEM CHAB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Voyager 08/11 08/18 CK Line
    Starship Taurus 08/11 08/18 Heung-A
    Sky Orion 08/11 08/19 Dongjin
  • BUSAN CHICAG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m Together 08/14 08/30 ONE KOREA
    Hyundai Neptune 08/21 09/23 ONE KOREA
    Ym Trophy 08/26 09/30 ONE KOREA
  • BUSAN NORFOL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Kumsal 08/13 09/12 ZIM KOREA LTD.
    Vms 08/14 08/17 ONE KOREA
    Gustav Maersk 08/14 09/11 ZIM KOREA LTD.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resident Truman 08/12 08/23 CMA CGM Korea
    Ym Travel 08/12 09/05 HMM
    Hyundai Neptune 08/21 09/15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