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10-04 13:11

양밍해운, 1.1만TEU급 시리즈 도입 매듭…부산-북미항로 투입

선복량 70만TEU 돌파


대만 컨테이너선사 양밍해운이 1만1000TEU급 컨테이너선 도입을 마무리 지었다.

양밍해운은 지난 21일 일본 이마바리조선소에서 1만1000TEU급 컨테이너선 1척의 명명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신조선은 <양밍 트릴리온>으로 명명됐다. 신조선은 일본 선주사인 쇼에이기센에서 용선하는 1만1000TEU급 컨테이너선 14척 중 마지막 선박이다.

양밍해운은 선대 운용 효율성을 최적화하고자 일본 쇼에이기센과의 장기용선계약을 통해 과거 1만1000TEU급 컨테이너선 14척을 발주했다.

신조선은 길이 333.9m, 선폭 48.4m로, 1만1860TEU 적재가 가능하며 최대 23노트의 속도로 항해할 수 있다. 

‘트윈 섬’ 디자인을 채택, 적재 용량과 항행 가시성을 증가시켜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또한 탈황장치(스크러버), BWTS(선박평형수처리장치) 등을 갖춰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 규제에도 대응했다.

<양밍 트릴리온>호는 양밍의 북미서비스인 ‘PN3’에 투입될 예정이다. PN3은 홍콩-옌톈-상하이-부산-밴쿠버-터코마-부산-가오슝-홍콩을 순회하는 노선이다.

이번 신조선 도입으로 양밍해운의 선복량은 70만TEU를 넘어섰다.

프랑스 알파라이너에 따르면 9월26일 현재 양밍의 보유 선복량은(용선 포함)은 70만8400TEU(점유율 2.7%)를 기록, 세계 9위에 자리하고 있다.

자사선 51척(21만6300TEU)과 용선 44척(49만2000TEU)을 포함해 총 95척의 선대를 거느리고 있다. 발주잔량은 이번 신조선 인도로 제로가 됐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TOKY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Venus 12/13 12/16 Dongjin
    Dongjin Venus 12/13 12/16 Dongjin
    Dongjin Venus 12/13 12/16 Dong Young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im Antwerp 12/08 01/15 ZIM KOREA LTD.
    Zim Yantian 12/10 01/17 ZIM KOREA LTD.
    Zim Shanghai 12/17 01/24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max Mystic 12/08 12/31 CMA CGM Korea
    Westwood Columbia 12/09 01/06 Hyopwoon Inter
    Seaspan Beacon 12/11 12/30 ONE KOREA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max Mystic 12/08 12/31 CMA CGM Korea
    Westwood Columbia 12/09 01/06 Hyopwoon Inter
    Seaspan Beacon 12/11 12/30 ONE KOREA
  • BUSAN VANCOUVER B.C.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Beacon 12/11 12/22 ONE KOREA
    Seaspan Ganges 12/14 12/29 ONE KOREA
    Sitc Yuncheng 12/15 12/29 T.S. Line Ltd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