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11-18 17:41

짐라인, 3분기 영업익 두자릿수 감소…11분기만에 역성장

‘물동량 감소·비용 증가 영향’ 영업익 17% 감소한 2.1조


이스라엘 컨테이너선사 짐라인이 올해 3분기(7~9월) 영업이익이 물동량 감소와 비용 증가 등으로 두 자릿수 감소했다. 짐라인의 영업이익이 감소세를 보인 건 2019년 4분기 이후 11분기 만이다. 

올해 상반기까지 호황을 맞았던 해운시장이 하반기 들어 성장세가 둔화되면서 선사들의 실적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짐라인은 3분기에 영업이익 15억4400만달러(약 2조1000억원), 순이익 11억6600만달러(약 1조6000억원)를 각각 거뒀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18억5900만달러 14억6300만달러에서 17% 20% 감소한 실적을 신고했다. 

선사 측은 “물동량 감소와 유가 상승, 용선료 발생 등으로 비용이 올라가면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반면 매출액은 지난해 31억3600만달러에서 올해 32억2800만달러(약 4조3300억원)로 3% 증가했다. 

짐라인이 3분기에 수송한 컨테이너 개수는 전년 88만4000TEU 대비 5% 줄어든 84만2000TEU에 그쳤다. 평균 운임은 TEU당 3353달러를 기록, 전년 동기 3226달러 대비 4% 떨어졌다.

누적(1~9월) 영업이익은 55억5100만달러(약 7조4500억원), 당기순이익은 42억1200만달러(약 5조6500억원)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1년 전의 37억달러 29억4100만달러에 견줘, 영업이익은 50% 증가했으며, 순이익은 43% 개선됐다.

매출액은 지난해 72억6200만달러에서 올해 103억7300만달러(약 13조9200억원)로 43% 성장했다.

평균 운임은 TEU당 3600달러로 전년 2510달러와 비교해 43% 올랐다. 누계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년 262만3000TEU 대비 3% 줄어든 255만7000TEU로 집계됐다.

이 선사는 올 한 해 영업이익 전망치를 3개월 전 67억달러에서 63억달러(약 8조4500억원)로 6% 낮췄다. EBITDA(금리·세제·상각 전 이익) 역시 82억달러에서 77억달러(약 10조3300억원)로 6% 하향 조정했다.

짐라인 엘리 글릭먼 최고경영자(CEO)는 “거시경제와 지정학적 불확실성으로 컨테이너 선적에 대한 단기 전망이 바뀌고 운임 정상화가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올해 첫 9개월 동안 짐라인의 실적은 전년 대비 크게 개선됐다”고 덧붙였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Vms 02/02 02/21 ONE KOREA
    Hyundai Oakland 02/02 02/27 KWANHAE SHIPPING
    Wan Hai 289 02/02 02/27 Wan hai
  • BUSAN SOHA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outhampton Express 02/02 03/03 ONE KOREA
    Southampton Express 02/02 03/09 Yangming Korea
    Kota Suria 02/09 03/12 PIL Korea
  • BUSAN YANT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ancon Glory 02/04 02/06 EAS SHIPPING KOREA
    Pancon Glory 02/04 02/06 Pan Con
    Pegasus Pacer 02/05 02/09 Dong Young
  • BUSAN GDANS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liss 02/23 04/10 Evergreen
    Ever Beady 03/02 04/17 Evergreen
  • BUSAN BAHRAI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outhampton Express 02/02 03/04 Tongjin
    Southampton Express 02/02 03/04 Tongjin
    Kota Suria 02/09 03/13 PIL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