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3-03-17 18:08

日 ONE, 자국조선소에 1.4만TEU급 컨선 10척 발주

발주잔량 60만TEU 육박


일본 3대 해운사(NYK MOL 케이라인)의 정기선 부문 통합법인인 오션네트워크익스프레스(ONE)가 자국 조선소에 네오파나막스 컨테이너선 10척을 발주했다.

ONE은 환경 부하 저감 기술을 도입한 1만3700TEU급 네오파나막스 컨테이너선 10척을 발주했다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일본 이마바리조선, 재팬마린유나이티드(JMU)가 합작 설립한 니혼십야드(NSY)가 선박 10척을 수주한 것으로 보인다. 

ONE은 지난해 6월에도 우리나라 현대중공업과 일본 NSY에 1만3700TEU급 컨테이너선을 5척씩 나눠 발주한 바 있다.

이번 발주는 지난해 3월 발표한 중장기전략을 구체화하고자 이뤄졌다. ONE의 중장기전략은 지속 가능한 공급망 구축과 온실가스(GHG) 감축 등을 이행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30년도까지 선박이나 터미널, 디지털화에 200억달러 이상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ONE의 발주잔량은 어느새 60만TEU에 육박하게 됐다. 이번 신조선 발주로 ONE이 출범한 이후 자체 발주해 보유하고 있는 자사선은 20척이 될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알파라이너에 따르면 3월17일 현재 ONE의 보유 선복량은(용선 포함)은 152만2000TEU로 7위를 마크하고 있다.

자사선 90척(78만7600TEU)과 용선 113척(73만5000TEU)을 포함해 총 203척의 선대를 거느리고 있다. 발주잔량은 57만1600TEU(41척)로 전체 선대 규모의 37.6%를 차지하고 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Zheng He 03/26 04/17 CMA CGM Korea
    Hyundai Oakland 03/28 05/01 BEST CARGO
    Hmm Raon 03/30 04/18 ONE KOREA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Zheng He 03/26 04/17 CMA CGM Korea
    Hyundai Oakland 03/28 05/01 BEST CARGO
    Hmm Raon 03/30 04/18 ONE KOREA
  • BUSAN KOTA KINABAL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Guangdong 03/29 04/16 SITC
    Wan Hai 308 03/31 04/18 Wan hai
    Wan Hai 302 04/02 04/20 Wan hai
  • BUSAN PORT KEL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m Cooperation 03/26 04/07 ONE KOREA
    Hyundai Oakland 03/28 04/15 BEST CARGO
    Hyundai Oakland 03/28 04/15 BEST CARGO
  • BUSAN TOKY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Venus 03/28 03/31 Dongjin
    Dongjin Venus 03/28 03/31 Dongjin
    Dongjin Venus 03/28 03/31 Dong Young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