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15:09

유럽수출항로 지난해 ‘컨’ 물동량 1658만TEU…2년만에 증가세

중화권·동북아발 화물 두자릿수 증가


유럽 수출항로 물동량이 2년 만에 성장곡선을 그렸다.

영국 컨테이너트레이드스터티스틱스(CTS)에 따르면 지난해 아시아 16개국발 유럽 53개국행(수출항로) 컨테이너 수송량은 전년 대비 8% 늘어난 1657만7000TEU로, 2년 만에 증가했다. 중국에서 실린 화물이 10% 증가하며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선적지역별로 보면, 중화권지역이 10% 증가한 1250만TEU, 동북아시아발은 12% 증가한 183만TEU인 반면, 동남아시아 지역은 4% 감소한 224만TEU였다.

연간 실적과 관련해 해운업계 관계자는 “물동량 회복이 계속되면서 최근에는 가장 많았던 2021년에 이은 수준을 기록했다. 증가율이 높은 것은 침체됐던 2022년 후반의 반동 증가도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유럽발 아시아행 물동량은 전년 대비 4% 감소한 647만TEU로 3년 연속 감소했다. 중국발이 6.6% 감소한 319만6000TEU, 동북아시아발이 12.1% 줄어든 137만5000TEU인 반면, 동남아시아발은 8.7% 증가한 190만1000TEU를 기록했다.

2023년 12월 한 달간 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19% 증가한 149만1000TEU로, 10개월 연속 증가했다. 중화권 지역과 동북아시아 지역이 전체 수송량을 끌어올렸다. 중화권지역은 24% 폭증한 113만8000TEU, 동북아시아는 16% 증가한 15만9000TEU, 동남아시아는 0.3% 늘어난 19만3000TEU로 각각 집계됐다.

같은 기간 유럽발 아시아(유럽수입항로) 컨테이너 수송량은 전년 동월 대비 1% 감소한 56만4000TEU였다.

일본해사센터가 정리한 유럽연합(EU) 27개국의 지난해 11월 중국 수입 중량을 보면, 전기기기·AV기기 등이 15% 감소한 63만t, 기계류는 8% 감소한 46만t, 철강 제품이 5% 감소한 28만t으로 상위 3개 품목은 모두 감소했다. 한편, 가구·침구가 14% 증가한 30만t, 자동차부품이 48% 증가한 13만t으로 호조를 보였다.

영국 드류리에 따르면 올해 1월 중국 상하이발 네덜란드 로테르담행 컨테이너 운임은 3094달러로 전월대비 1771달러 상승했다. 홍해의 정세 악화로 운임 상승이 현저하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ALEXANDRI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os Bangkok 04/28 06/26 Always Blue Sea & Air
    Asl Hong Kong 05/05 06/26 Always Blue Sea & Air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m Wholesome 04/27 05/10 HMM
    Hyundai Saturn 04/28 05/11 HMM
    President Eisenhower 04/30 05/11 CMA CGM Korea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ne Treasure 04/26 06/10 Tongjin
    One Treasure 04/26 06/10 Tongjin
    Hmm Southampton 04/27 06/16 HMM
  • BUSAN PASIR GUD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s Tacoma 04/25 05/05 T.S. Line Ltd
    Ever Burly 04/27 05/08 Sinokor
    As Patria 04/28 05/12 T.S. Line Ltd
  • BUSAN SAN ANTONI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89 04/25 06/19 Wan hai
    Cma Cgm Bali 04/26 05/25 CMA CGM Korea
    Msc Iva 04/28 05/30 HMM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