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9 20:21

한국선급, 유럽위원회서 탈탄소·디지털 성과 공유

노르웨이 탄소 포집 프로젝트 소개


한국선급(KR)은 지난 1일 영국 런던에서 제19차 KR 유럽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선급은 매년 유럽위원회를 열어 회원들과 함께 주요 현안들을 논의하고 KR의 기술 개발 현황과 영업 활동 등을 유럽 현지 해사업계 리더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선 국제 해사업계의 최대 이슈인 탈탄소와 디지털 전환에 관한 기술과 연구 개발 성과를 소개했다. 특히 해사산업계의 탈탄소 촉진을 위해 유럽연합에서 시행 중인 배출권 거래제도(EU ETS)와 해운 연료 규정(FuelEU Maritime) 동향과 국제선급연합회(IACS) 최신 회의 결과 등을 전달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심도 있게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와 함께 △노르웨이 탄소 포집 프로젝트인 ‘The Northern Lights’ 소개 △SIRE(Ship Inspection Report) 2.0을 포함한 국제정유사해운포럼 간행물과 프로그램 소개 △탈탄소 관련 KR 연구개발 현황 등 국제 해사업계가 대면하고 있는 여러 이슈들의 경험을 공유하고 해결 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2004년 설립된 KR 유럽위원회엔 국제정유사해운포럼(OCIMF) 국제탱크선주협회(INTERTANKO) 국제해운회의소(ICS) 발트국제해사협의회(BIMCO) 국제건화물선주협회(INTERCARGO) 국제해양보험사(AXA XL) 등의 주요 국제 해사단체와 버나드슐테(Bernard Schulte) 송가십매니지먼트 JP모건 유니티십매니지먼트 등 유럽지역 고객 선사들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형철 KR 회장은 “해사업계가 IMO EU 및 여러 정부의 탈탄소 관련 규제 강화를 직면하고 있는 시점에서 이번 유럽위원회는 국제 해사업계 리더들과 탈탄소, 디지털 관련 기술 개발, 국제 규제 동향 등의 경험과 혜안을 얻을 수 있는 매우 유익한 자리였다”며 “이번 위원회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심도 있게 검토·분석해 향후 KR의 기술개발과 서비스 향상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Pusan 07/24 07/28 HMM
    Kmtc Pusan 07/24 07/30 Sinokor
    Kharis Heritage 07/24 07/30 Sinokor
  • BUSAN VIZA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Jebel Ali 07/24 08/16 Wan hai
    Kmtc Jebel Ali 07/24 08/31 Interasia Lines Korea
    Zhong Gu Hang Zhou 07/28 08/28 KOREA SHIPPING
  • BUSAN VIZA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Jebel Ali 07/24 08/16 Wan hai
    Kmtc Jebel Ali 07/24 08/31 Interasia Lines Korea
    Zhong Gu Hang Zhou 07/28 08/28 KOREA SHIPPING
  • GWANGYANG LAGO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PIL 08/07 09/14 PIL Korea
  • BUSAN KAOHSI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32 07/24 07/26 Wan hai
    Ever Brave 07/25 07/30 Sinokor
    Itx Ehime 07/25 08/02 Dongkuk Marine Co., LTD.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