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26 10:13

송년특집 / [2019년 10대 뉴스] 03 장금상선·흥아해운 컨사업 통합 마침표



장금상선이 통합법인 지분을 대부분 인수하는 방식으로 흥아해운과의 컨테이너선 통합을 마무리했다.

장금상선은 12월6일 360억원에 흥아해운컨테이너(주) 지분 90%를 인수하는 한편 14일 후 흥아라인으로 이름을 바꾸고 통합회사를 공식 출범시켰다. 통합회사는 흥아해운의 컨테이너선사업과 장금상선의 동남아항로사업을 양도받아 정기선 해운사업을 벌이게 된다.

장금상선은 흥아라인에 현물 출자 방식으로 400억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 동남아항로 운항 선박 포함 총 5척을 출자해 통합법인의 신주 800만주를 인수했다. 통합법인 자본금은 405억원으로, 장금상선 지분율은 99.88%다. 장금상선은 추가 현금 출자를 통해 흥아라인의 자본금을 2005억원까지 증자할 계획이다.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은 지난해 3월 자율적 통합에 합의한 뒤 1년이 흐른 올해 4월11일 기본합의서를 체결하고 나흘 후부터 전산시스템 협력운영에 들어가는 등 통합 준비작업을 진행해 왔다. 마무리 단계로 흥아해운은 11월13일 채권단의 동의를 얻어 컨테이너선사업을 물적 분할하는 한편 이튿날 장금상선에 분할회사 지분 9만주(90%)를 매각하는 데 합의했다. 장금상선은 12월2일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컨테이너부문 결합 승인을 받았다.

당초 계획대로 신설 통합법인과 장금상선의 남은 한일·한중항로 컨테이너부문이 내년 말 2단계 통합을 마치면 선복량 약 9만TEU로 국내 3위, 세계 19위의 중형 컨테이너선사로 도약하게 된다.

흥아해운은 컨테이너선사업에서 완전히 손을 떼고 화학제품운반선사업에 집중한다. 태국법인과 중국 상하이법인을 100억원에 장금상선에 매각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 코리아쉬핑가제트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CHENN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ante 06/05 06/25 STAR OCEAN LINE
    Zante 06/05 06/25 KMTC
    Zante 06/05 06/26 T.S. Line Ltd
  • BUSAN VLADIVOSTO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shine X 06/02 06/04 CMA CGM Korea
    Sunny Oak 06/04 06/07 KMTC
    Sunny Oak 06/04 06/07 KMTC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ape Tainaro 06/07 07/07 ZIM KOREA LTD.
    Santa Linea 06/21 07/21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pl Antwerp 06/04 06/27 CMA CGM Korea
    Cap Andreas 06/05 06/29 ZIM KOREA LTD.
    Ballenita 06/05 07/02 Hyopwoon Inter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pl Antwerp 06/04 06/27 CMA CGM Korea
    Cap Andreas 06/05 06/29 ZIM KOREA LTD.
    Ballenita 06/05 07/02 Hyopwoon Inter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