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18:56

삼성중공업, 美 PDC 드릴선 중재 재판서 승소

1300억 환입 가능성 커 손익개선 기대


삼성중공업이 드릴선 계약해지와 관련해 국제 중재 재판에서 승소했다.

삼성중공업은 미국 퍼시픽드릴링(PDC)와의 드릴선 1척 계약 해지 관련 중재 재판에서 승소했다고 16일 공시했다.

15일 영국 런던 중재 재판부는 드릴선 계약 해지에 대한 손해 배상 책임이 PDC에 있다며, 총 3억1800만달러(약 3690억원) 규모의 손해 배상금을 삼성중공업에게 지급할 것을 명령했다.

삼성중공업은 2013년 PDC로부터 드릴선 1척을 5억1700만달러에 수주하고 납기 내 정상 건조해 왔다. 하지만 2015년 10월 PDC가 건조 지연을 주장하며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이에 대해 삼성중공업은 PDC의 계약 해지는 법적, 계약적 근거가 없는 부당한 계약해지임을 들어 중재를 신청했으며, 중재 재판부는 PDC의 계약 해지는 적법하지 않으므로 삼성중공업에 손해 배상금을 지급할 것을 결정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시장환경 변화로 경영이 어려워진 발주처가 고의로 건조 공정을 지연시킨 후 부당하게 계약을 해지하고 그 손실을 조선사에 전가하려는 잘못된 행태에 제동을 거는 데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한 “향후 PDC의 항소 절차가 남아 있어 배상금 지급에 따른 손익 영향은 예측하기 어려우나 본건으로 이미 설정한 대손충당금 약 1352억원의 환입 가능성은 높아져 손익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JACKSONVILL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orthern Jamboree 02/19 03/18 ONE KOREA
    Zim Rotterdam 02/22 03/23 MAERSK LINE
    Belita 02/22 03/26 CMA CGM Korea
  • INCHEON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everence 02/18 02/19 CK Line
    Reverence 02/18 02/19 SITC
    Reverence 02/18 02/19 Taiyoung
  • BUSAN MIAM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elita 02/22 03/24 CMA CGM Korea
    Columbine Maersk 02/27 03/31 MSC Korea
    Cma Cgm La Scala 02/29 03/31 CMA CGM Korea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Tacoma 02/18 03/02 Tongjin
    Maersk Herrera 02/18 03/02 MAERSK LINE
    San Vicente 02/18 03/03 MAERSK LINE
  • BUSAN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Iris 02/18 02/21 Heung-A
    Padian I 02/18 02/21 SOFAST KOREA
    Isara Bhum 02/18 02/22 SITC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