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11:37

IPA, 인천항 미주서비스 오클랜드로 개편

현대상선 디얼라이언스 가입으로 오클랜드 신규기항


인천발 미주직항 서비스 개편이 확정됐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인천발 미주 직항 서비스가 현대상선의 디얼라이언스 가입에 따라 기항선사 추가 및 변경 등 기항지 개편이 확정됐다고 28일 밝혔다.

기존 인천발 미주 직항 서비스는 현대상선 단독으로 운영하던 PS1(Pacific South 1) 서비스로 기항했으나, 올해 4월부로 현대상선이 디얼라이언스에 가입함에 따라 인천 서비스는 그 명칭을 PS8(Pacific South 8)로 변경하고 디얼라이언스 회원사들과 공동 운항한다.

PS8(Pacific South 8)의 기항지는 인천-상하이-광양-부산-로스앤젤레스-오클랜드-부산-광양-인천이며, 주목할 점은 기존 터코마 대신 오클랜드로 신규 기항한다.

오클랜드는 미주 최대 신선화물 수출항만으로서 리퍼화물을 늘리고자 하는 IPA의 니즈와 맞아 떨어진 결과로 연간 2000TEU를 처리하는 한 오렌지 화주는 “오클랜드항-인천 직항이 생기면 인천항을 적극 이용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또한 로스앤젤레스와 거리가 먼 터코마에서 오클랜드로 기항지가 변경됨에 따라 기항지간 거리가 축소돼 인천 도착 소요 시간이 기존 대비 3일 이상 감소해 리드타임이 줄어들 전망이다.

IPA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디얼라이언스 회원사들의 인천항 이용으로 화주들의 미주 서비스 선택권이 넓어지고 리드타임도 줄어서 경쟁력이 높아졌다”면서, “오클랜드항만청, 오클랜드 수출지원센터와 협업해 상반기 중 화주 초청 행사 개최 등 대대적인 홍보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Hong Kong 02/27 03/12 MAERSK LINE
    Hyundai Hong Kong 02/28 03/12 HMM
    Maersk Algol 02/29 03/19 MAERSK LINE
  • BUSAN SOUTHAMP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Jules Verne 02/25 03/28 CMA CGM Korea
    Cma Cgm Vasco De Gama 03/04 04/05 CMA CGM Korea
    Cma Cgm Vasco De Gama 03/04 04/05 OOCL Korea
  • BUSAN UMM QAS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lik Al Ashtar 02/24 03/23 CMA CGM Korea
    Hyundai Global 02/25 03/26 FARMKO GLS
    Erving 03/02 03/30 CMA CGM Korea
  • BUSAN LE HAV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Beryl 02/23 04/03 MAERSK LINE
    Cma Cgm Jules Verne 02/25 04/08 CMA CGM Korea
    Ever Bliss 02/28 04/10 Evergreen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Jules Verne 02/25 04/03 CMA CGM Korea
    Ever Bliss 02/28 04/13 Evergreen
    Yangming Wholesome 02/29 04/10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