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16:33

일본 중견조선 수익성 악화…3곳중 2곳 영업손실

나무라·사노야스 적자 확대, 나이카이 이익 대폭 후퇴


일본 중견조선사 세 곳이 나란히 최근 3개분기동안 심각한 수익 부진에 시달렸다. 

나무라조선은 2019년 회계연도 1~3분기(4~12월)에 영업손실 131억엔(약 1400억원)을 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34억엔에서 적자 폭이 커졌다. 순이익은 -138억엔(약 -1500억원)을 기록, 지난해의 18억엔 흑자에서 적자 전환했다. 

신조선 사업 비용 합리화 계획이 지연된 데다 연결자회사인 사세보중공업이 납기를 맞추기 위해 협력회사 인원을 늘린 게 수익 부진의 원인이다. 엔·달러 환율 하락에 따른 공사손실충당금 증가도 영향을 미쳤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 감소한 839억엔(약 9000억원)이었다. 이 회사는 이 기간 초대형유조선(VLCC) 2척, 대형광석선 3척, 대형벌크선 1척, 중형탱크선 4척, 중형벌크선 3척, 소형벌크선 4척 등 총 17척을 건조했다. 

수주량은 VLCC 1척, 대형벌크선 1척, 중형벌크선 5척, 소형벌크선 1척, 소형내항선 1척 등 총 9척이다.

사노야스는 같은 기간 영업손실 12억엔(약 130억원)을 냈다. 1년 전의 5억9000만엔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섰다. 순이익도 12018년 4억2000만엔에서 지난해 -3억9000만엔(약 -40억원) 적자 전환했다. 

매출액은 2% 증가한 353억엔(약 3800억원)이었다. 이 기간 8만2000t급 벌크선 3척을 계약했다. 

나이카이조선은 31% 감소한 2억6700만엔(약 3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선가 회복 지연과 기자재 가격 상승이 수익성을 압박했다. 순이익은 46% 감소한 1억3700만엔(약 15억원)이었다.

매출액은 27% 증가한 258억엔(약 2800억원)을 냈다. 수주량은 페리 3척이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Hong Kong 02/27 03/12 MAERSK LINE
    Hyundai Hong Kong 02/28 03/12 HMM
    Maersk Algol 02/29 03/19 MAERSK LINE
  • BUSAN SOUTHAMP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Jules Verne 02/25 03/28 CMA CGM Korea
    Cma Cgm Vasco De Gama 03/04 04/05 CMA CGM Korea
    Cma Cgm Vasco De Gama 03/04 04/05 OOCL Korea
  • BUSAN UMM QAS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lik Al Ashtar 02/24 03/23 CMA CGM Korea
    Hyundai Global 02/25 03/26 FARMKO GLS
    Erving 03/02 03/30 CMA CGM Korea
  • BUSAN LE HAV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Beryl 02/23 04/03 MAERSK LINE
    Cma Cgm Jules Verne 02/25 04/08 CMA CGM Korea
    Ever Bliss 02/28 04/10 Evergreen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Jules Verne 02/25 04/03 CMA CGM Korea
    Ever Bliss 02/28 04/13 Evergreen
    Yangming Wholesome 02/29 04/10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