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17:06

현대상선 합류 디얼라이언스, 亞-중동뱃길 3개 서비스 가동

부산항 1회 취항


현대상선이 정회원으로 가입한 디얼라이언스가 아시아-중동항로에서 부산항에 총 1회 취항한다.

우리나라 현대상선, 독일 하파크로이트, 일본 오션네트워크익스프레스(ONE), 대만 양밍해운 등 디얼라이언스 소속 선사들은 올해 아시아-중동노선의 서비스 협력 계획을 24일 공동 발표했다.

디얼라이언스는 오는 4월 초부터 아시아-중동 노선에서 3개의 신규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디얼라이언스는 이번 3개의 신규 중동 서비스를 통해 극동-중동 서비스 횟수 증대, 직기항 및 서비스 커버리지 확대, 운송일 개선 등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디얼라이언스가 제공 예정인 아시아-중동 서비스의 기항지다.

<아시아-중동>(3개) 

▲AG1(남중국·중중국-제벨알리·담맘·하마드·소하르) : 닝보-가오슝-샤먼-서커우-싱가포르-제벨알리-담맘-하마드-소하르-싱가포르-닝보

▲AG2(중중국·남중국-제벨알리·하마드·움카사르·하마드) : 상하이-닝보-서커우-포트클랑- 제벨알리-하마드-움카사르-하마드-제벨알리-싱가포르-상하이

▲AG3(북중국·한국-제벨알리·담맘·주베일·아부다비) : 칭다오-부산-상하이-싱가포르-제벨알리-담맘-주베일-아부다비-포트클랑-싱가포르-홍콩-칭다오

디얼라이언스는 이번 중동 협력 개시 이후에도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각도의 합리화를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디얼라이언스 정회원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함에 따라 글로벌 해운시장에서 신뢰를 회복하고, 비용구조 개선, 서비스 항로 다변화 등 세계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디얼라이언스는 올해 4월부터 아시아를 비롯해 유럽 지중해 북아메리카 중앙아메리카 중동 홍해 인도 등 전 세계 78개 항만에 기항, 총 33개(아시아-중동 노선 포함)의 서비스 제공 계획을 지난 1월에 발표한 바 있다.

디얼라이언스가 운영하는 전체 노선 33개 중 현대상선은 약 27개 노선에서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Iris 03/29 04/02 KMTC
    Sunny Lily 03/29 04/05 KMTC
    Heung-a Sarah 03/30 04/02 Sinokor
  • BUSAN HITACHINAK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ri Bhum 03/30 04/02 Heung-A
    Siri Bhum 03/30 04/02 Sinokor
    Eponyma 04/06 04/09 Heung-A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nna 03/28 03/31 KMTC
    Doowoo Family 03/30 04/02 Pan Con
    Sunny Iris 03/30 04/04 KMTC
  • BUSAN CHENN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in Chi Wan 04/03 04/23 APL Korea
    Xin Chi Wan 04/03 04/23 HMM
    Xin Chi Wan 04/03 04/23 KMTC
  • BUSAN DAMMA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halassa Axia 03/30 04/21 CMA CGM Korea
    Thalassa Axia 03/31 04/28 HMM
    Hyundai Singapore 04/02 04/29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