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9 18:40

한일 여객선항로 여객수송 중단…화물만 수송

여객전용선 6척 휴항 돌입


한일 간 국제여객선항로가 오늘부터 전면 중단됐다.

9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일본 국토교통성의 요구로 한일항로를 운항하는 여객선 10척이 이날부터 여객 수송을 모두 중단했다. 

일본선사인 JR큐슈는 이날부터 31일까지 휴항에 들어갔다. 이 선사는 부산-대마도, 부산-하카타 노선에 고속여객선 3척을 운항 중이다.

앞서 부산-대마도에 여객선을 띄워온 국적선사 대아고속 스타라인 미래고속 세 곳은 한일 무역전쟁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8월부터 순차적으로 선박 운항을 멈췄다. 

카페리선사 4곳은 여객 수송을 중단하고 화물 수송만 시작한다.

부산-오사카, 부산-하카타를 취항해온 우리나라 팬스타라인과 일본 카멜리아라인이 이날부로 여객서비스를 중단했다. 현재 두 항로엔 여객정원 545명, 화물정량 180TEU의 <팬스타드림>호, 여객 522명, 화물 220TEU를 실을 수 있는 <뉴카멜리아>호가 각각 취항 중이다. 이 가운데 팬스타라인은 10일 부산 출항부터 카페리선 대신 로로화물선인 <팬스타지니>호를 대체 투입할 예정이다. 

1일부터 14일까지 휴항 중인 우리나라 부관훼리와 일본 관부훼리는 14일 운항 재개 이후 화물 수송서비스만 제공할 계획이다. 두 선사는 부산-시모노세키항로에 <성희>호와 <하마유>호를 각각 띄우고 있다. 두 선박의 수송능력은 나란히 여객 500명, 화물 140TEU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MANAU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ne Honolulu 06/02 07/07 ONE KOREA
    Northern Juvenile 06/09 07/14 ONE KOREA
  • BUSAN PORT KEL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Vancouver 05/26 06/05 T.S. Line Ltd
    Seaspan Vancouver 05/26 06/06 T.S. Line Ltd
    Kmtc Qingdao 05/27 06/06 Heung-A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Vancouver 05/26 06/10 T.S. Line Ltd
    Kmtc Qingdao 05/27 06/05 Heung-A
    Cma Cgm Antoine De St Exupery 05/27 06/07 CMA CGM Korea
  • BUSAN GUA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Goodwill 05/27 06/17 PIL Korea
    Kyowa Stork 05/29 06/10 Dongshin Maritime
    Apl Saipan 05/31 06/07 Tongjin
  • GWANGYANG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Daisy 05/26 05/29 KMTC
    Sinokor Akita 05/27 05/29 H.S. Line
    Sinokor Akita 05/27 05/29 Pan Con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