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17:24

핀란드 바르질라, 미래대체 연료 암모니아 연소실험 돌입

2022년 에너지기업과 협력


핀란드 해양기자재업체인 바르질라는 암모니아를 이용한 연소 실험을 최근 시작했다고 밝혔다.
 
바르질라는 첫 실험에서 암모니아를 주입해 연료 특성을 파악했다. 초기 결과를 바탕으로 DF(이중연료)엔진과 점화식 가스엔진 양쪽에서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2022년부터는 선박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진행한 뒤 에너지기업과도 협력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바르질라는 엔진, 연료공급, 저장 등의 시스템을 제공하는 암모니아 연료 솔루션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앞으로는 선주·조선소·선급협회 등과 협력해 시스템의 안전성, 연료조성, 배출량, 효율성 등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현재 노르웨이 선사 에이데스빅(Eidesvik) 오프쇼어와 에너지기업 에퀴노르 등과 함께 현존선을 개조하는 방식으로 암모니아연료전지로 운항하는 선박을 개발하고 있다. 현재 운항 중인 해양작업지원선 <바이킹에너지>호(사진)에 암모니아 연료전지를 장착해 2024년부터 장거리 시범운항에 들어간다는 구상이다.
 
지난해 10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세계해양포럼에서는 해운업계가 직면하고 있는 도전 과제로 탄소배출이 꼽힐 만큼 기후 변화 문제는 심각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암모니아는 2050년까지 해운의 GHG(온실가스) 배출량을 50% 감축한다는 IMO(국제해사기구)의 목표를 실현하는 유망한 탄소연료 중 하나로 연구되고 있다. 비화석 연료인 암모니아는 이산화탄소(CO₂), SOx(유황산화물), 미세먼지(PM) 등을 배출하지 않아 차세대 연료로 각광받고 있다. 또한 재생에너지를 통해 친환경적으로 생산이 가능하고 기술적으로 난이도가 높지 않아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탄소 중립 연료로 떠오르고 있다.
 
바르질라 관계자는 “선주가 미래에 어떠한 연료를 선택하더라도 필요한 에너지와 연료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IHANOUKVILL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Guangdong 06/03 06/13 SITC
    Tamina 06/03 06/16 Woosung Maritime
    Wan Hai 173 06/05 06/18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CHENN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ante 06/05 06/25 STAR OCEAN LINE
    Zante 06/05 06/25 KMTC
    Zante 06/05 06/26 T.S. Line Ltd
  • BUSAN MANIL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iumei Shanghai 06/03 06/07 Heung-A
    Xiumei Shanghai 06/03 06/07 SITC
    Jtba1 06/03 06/11 KMTC
  • BUSAN VLADIVOSTO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Oak 06/04 06/07 KMTC
    Sunny Oak 06/04 06/07 KMTC
    Als Ceres 06/06 06/08 MAERSK LINE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ape Tainaro 06/07 07/07 ZIM KOREA LTD.
    Santa Linea 06/21 07/21 ZIM KOREA LTD.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