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18:34

해양진흥공사·해운중개업協, 해운부대산업 활성화 MOU

국내 해운산업과 중개업 상생협력·동반성장 도모


국내 해운산업의 재건과 해운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해 7월 부산에 설립된 한국해양진흥공사가 한국해운중개업협회와 해운 연관산업 동반성장을 위해 손을 잡는다.

공사는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소재 서울사무소에서 해운중개업 시장 활성화와 해운지식기반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해운산업의 경쟁력이 높아지기 위해선 해운뿐 아니라 해운중개업 해상보험 선급 등 해운 연관산업의 전반적인 성장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대를 함께 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사는 ▲국내·외 해운산업 현장 정보 교류 ▲해운실무교육 ▲해운지식기반 강화를 위한 정보망 구축 등의 노력을 통해 상호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황호선 해양진흥공사 사장은 “국내 해운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산업간 협력강화를 통한 선순환 산업생태계 조성이 중요하다”라며 “공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교류사업을 발굴하고 국내 해운중개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염정호 해운중개업협회 회장은 “최근 외국계 해운중개업체들의 국내 진출과 해운중개업 시장 침체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이번 협약이 해운산업과 해운중개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첫 발걸음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공사는 선박금융 활성화를 위한 금융기관 업무협약, 해운시황분석 전문기관과의 정보 교류 등 해운 연관산업과의 협력체계를 확대하여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에 노력하고 있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8/14 08/19 Pan Ocean
    Msc Ambra 08/14 08/24 MAERSK LINE
    Sinar Subang 08/15 08/23 T.S. Line Ltd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8/14 08/19 Pan Ocean
    Msc Ambra 08/14 08/24 MAERSK LINE
    Sinar Subang 08/15 08/23 T.S. Line Ltd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8/14 08/19 Pan Ocean
    Msc Ambra 08/14 08/24 MAERSK LINE
    Sinar Subang 08/15 08/23 T.S. Line Ltd
  • BUSAN ARIC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HAMBURG 08/19 09/18 Hamburg Sud Korea
    TBN-MSC 08/23 09/25 MSC Korea
    Maersk Stepnica 08/26 09/25 Hamburg Sud Korea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Intra Bhum 08/15 08/18 Dongjin
    Pegasus Yotta 08/16 08/19 Dong Young
    Sinokor Qingdao 08/16 08/19 H.S. Lin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