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09:56

우림해운, STX조선해양에 탱크선 발주 ‘해운조선 상생’

STX조선해양 8개월만에 선박 수주
▲STX조선해양 장윤근 대표이사(사진 왼쪽)과 우림해운 최종석 사장이 선박 건조계약서에 서명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소형 석유화학제품운반선 전문 선사인 우림해운이 선대 확장에 나섰다.

STX조선해양은 3일 우림해운과 옵션을 포함해 6600t급 탱크선 3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STX조선해양은 코로나19 여파로 세계적 경기침체 및 조선경기 부진 속에서 약 8개월 만에 수주에 성공했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이후 수주절벽에 가로막혀 수주가 없었던 STX조선해양은 올해 첫 계약으로 기다리던 물꼬를 트게 됐다.

계약 선박들은 국제해사기구(IMO)의 2020년부터 강화된 환경규제를 만족하며, 선박 선형 최적화 및 에너지절감장비(ESD) 장착, LED 조명시스템, 주파수 제어 환풍 시스템 등의 환경친화적 신기술을 추가로 적용, 편의성 증대뿐 아니라 연비절감 및 대기 및 해양 오염 물질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친환경 선박이다.

이번 계약 선박은 오는 2022년 1분기부터 2개월 간격으로 인도될 예정이며, 선주사 요청에 따라 선가는 공개되지 않았다.

STX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최근 인력 감축과 휴업, 자산매각 등 뼈를 깎는 자구안 시행을 통한 지속적인 원가경쟁력 개선 과정에 성사된 것으로 당사에 발주 경험이 있는 선주사의 재발주라는 점에 비춰 중소형 탱크선시장에서 당사가 가진 경쟁력과 선주사의 신뢰를 엿볼 수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국내 조선산업과 해운산업 간 상생의 본보기라 할 수 있으며, 이번 수주로 다수의 선주와 협상 중인 주력 선종 MR급(중형급) 탱크선의 추가 수주에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FREEPORT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Huron 10/09 11/13 MAERSK LINE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ianjin 10/18 11/17 ZIM KOREA LTD.
    Cape Sounio 10/25 11/24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s Koi 10/08 10/31 CMA CGM Korea
    Msc Sola 10/09 11/02 ZIM KOREA LTD.
    Ballenita 10/09 11/05 Hyopwoon Inter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s Koi 10/08 10/31 CMA CGM Korea
    Msc Sola 10/09 11/02 ZIM KOREA LTD.
    Ballenita 10/09 11/05 Hyopwoon Inter
  • BUSAN VANCOUVER B.C.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m Totality 10/05 10/16 HMM
    Santa Ines 10/05 10/28 MAERSK LINE
    Ds Koi 10/08 10/21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