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17:39

대우조선해양 2Q 외형·내실 모두 뒷걸음질

상반기 실적도 후퇴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2분기 외형과 내실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실패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1948억원 대비 62.3% 급감한 734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당기순이익도 64.6% 감소한 515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은 전년 2조1504억원 대비 8.6% 줄어든 1조9658억원을 기록했다.

대우조선해양의 상반기 영업실적도 지난해와 비교해 뒷걸음질 쳤다. 상반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10.7% 13.7% 감소한 3524억원 294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 역시 전년 대비 7.1% 후퇴한 3조9239억원으로 집계됐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생산성 향상과 원가절감 활동 등을 통해 상반기에 인도된 선박과 해양제품에서 이익을 확보해 흑자 기조를 유지할 수 있었으나, 최근 수주 부진에 따른 향후 고정비 부담 증가분에 대한 충당금 설정 등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이익률은 소폭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현재 글로벌 선박 발주 감소 등 대내외 업계 현실을 고려하면 상반기 실적은 상대적으로 선방했다는 평가다. 

특히 2019년 말 대비 603억원의 차입금 포함 전체 부채가 4025억원이 줄어 부채비율도 2019년말 200.3%에서 175.8%로 낮아져 재무상황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고 전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선박 수주 감소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흑자기조를 유지하고 있지만, 제반 경영환경 요소 고려 시 하반기는 어려운 시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철저한 대비책을 세움과 동시에 적극적인 수주활동으로 일감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FREEPORT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Huron 10/09 11/13 MAERSK LINE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ianjin 10/18 11/17 ZIM KOREA LTD.
    Cape Sounio 10/25 11/24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s Koi 10/08 10/31 CMA CGM Korea
    Msc Sola 10/09 11/02 ZIM KOREA LTD.
    Ballenita 10/09 11/05 Hyopwoon Inter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s Koi 10/08 10/31 CMA CGM Korea
    Msc Sola 10/09 11/02 ZIM KOREA LTD.
    Ballenita 10/09 11/05 Hyopwoon Inter
  • BUSAN VANCOUVER B.C.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m Totality 10/05 10/16 HMM
    Santa Ines 10/05 10/28 MAERSK LINE
    Ds Koi 10/08 10/21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