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5 17:59

中 샤먼항 송유터미널, 단일선박 ‘컨’ 처리량 최고치 경신

< MSC이사벨라 >호 1만1808TEU 취급


중국 샤먼항 송유터미널에 접안한 스위스 MSC의 선박이 1만1808TEU를 취급, 단일 선박 취급량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지난달 29일 컨테이너를 만재한 < MSC이사벨라 >호(사진)가 샤먼항 송유컨테이너터미널을 떠나 미주로 향했다. 이번 항차를 작업한 송유터미널은 1만1808TEU를 취급, 단일 선박 컨테이너 작업량 신기록을 수립했다.

< MSC이사벨라> 호는 길이 400m, 폭 61m, 최대 적재량 2만3656TEU, 적재중량 22만4900t 규모로 시속 15~20노트로 항해하며 배기가스 황산화물(SOx) 제거장치인 스크러버 장비가 장착돼 있는 친환경선박이다. 현재 지중해 미주 등을 운항하고 있으며, 샤먼항은 이 항로의 중국 내 마지막 기항 항만이다. 이 컨테이너선은 MSC가 과거 삼성중공업에 6척, 대우조선해양에 5척 각각 발주한 2만3000TEU급 규모의 컨테이너선 11척 중 하나다. 

송유터미널 관계자는 “<이사벨라>호는 대부분이 8층 높이로 적재되며 항만에서의 작업량이 많고 현장작업이 비교적 복잡하다”고 말했다.

2012년부터 샤먼항 송유터미널은 미국 저널오브커머스(JOC)가 집계하는 글로벌터미널 종합선박시간효율성(Comprehensive Ship Hour Efficiency) 부문에서 3년 연속 톱 10에 들었으며, 2013년 상반기에는 세계 1위로 선정됐다.

2016~2018년에는 ‘중국화물운송 대상’, ‘종합서비스효율 10대 컨테이너터미널’ 등의  상을 받았다 2018년부터 지금까지 송유터미널은 머스크그룹의 극동지역 16개 터미널 중 종합서비스 1위를 차지하고 있다.  

< 상하이=박노언 통신원 nounpark@hanmail.net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LAEM CHAB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ky Sunshine 11/29 12/08 Pan Con
    Padian 4 11/30 12/10 Heung-A
    Sawasdee Sunrise 12/01 12/08 Heung-A
  • BUSAN SURABAY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osen 12/02 12/15 CK Line
    Posen 12/02 12/16 Heung-A
    Posen 12/02 12/16 KMTC
  • BUSAN JAKAR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Seoul 11/30 12/06 T.S. Line Ltd
    Jpo Pisces 11/30 12/17 MAERSK LINE
    North Bridge 12/01 12/10 Heung-A
  • BUSAN SEMAR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Jpo Pisces 11/30 12/19 MAERSK LINE
    St. Mary 12/02 12/24 SITC
    Posen 12/02 12/24 SITC
  • BUSAN KARACH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Prestige 12/02 12/26 T.S. Line Ltd
    Yangming Upsurgence 12/03 12/28 ONE KOREA
    Seaspan Manila 12/03 01/01 Interasia Lines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