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2 09:34

새해새소망/ 케이와이엘(KYL) 이송희 과장

“물류인 모두 새롭게 도약하는 한 해 되길”

안녕하세요 KYL 이송희 과장입니다.

2021년 신축년 하얀 소의 해처럼 물류인 모두가 듬직한 건강과 탄탄한 신뢰 가득한 한 해가 되시길 기원 드립니다.

2020년은 코로나19로 시작해 코로나19로 끝이 난 유례없는 패닉과 공포의 한 해였습니다. 전 세계에서 8천만명에 육박한 사람들이 코로나19에 확진되고 사망자도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현시대가 과연 유인 우주선 왕복 시험이 성공한 과학적인 시대가 맞나? 페스트균으로 중세유럽을 초토화 시킨 그 시대와 뭐가 다른가? 라는 의구심이 들며 지쳐가고 있을 때 다행히도 백신 소식의 희망이 들려와 기대로 가득한 2021년을 맞이할 수 있음에 안도합니다.

저는 창립 원년인 2009년부터 10년간 몽골 지역 화물에 대한 오퍼레이터 업무를 담당하였으며, 최근 KYL의 주력 노선 중 하나인 중앙아시아향 업무를 맡아 담당하고 있는 만큼 중앙아시아 지역에 대한 운송 노하우 등을 기반으로 만족스러운 서비스 제공을 위해 올 한 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코로나19로 인한 위축된 경제, 국경폐쇄, 물류 이동 금지 등 여러 가지 제약들로 충분한 서비스 제공 기회를 얻지 못한 것 같아 개인적으로 아쉬움이 많이 남는 한 해였습니다.

다가오는 새해는 2020년을 발판으로 제 개인과 회사 모두 새롭게 도약하는 한 해가 될 수 있길 희망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코리아쉬핑가제트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NOUME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Chopin 01/27 03/02 CMA CGM Korea
    Pacific Islander II 01/28 02/22 Dongshin Maritime
    New Guinea Chief 01/29 02/20 Dongshin Maritime
  • BUSAN CIKAR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osen 01/27 02/11 SITC
    Kmtc Shimizu 01/28 02/12 SITC
  • BUSAN DJIBOUT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hanghai Express 01/30 03/10 Eagle
    Hyundai Colombo 02/03 03/01 PIL Korea
    Clemens Schulte 02/05 03/17 Yangming Korea
  • BUSAN HELSINK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less 01/29 03/07 Evergreen
    Ever Bliss 02/05 03/14 Evergreen
    Ever Breed 02/12 03/21 Evergreen
  • BUSAN PORT KEL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p The Mcginest 01/26 02/05 T.S. Line Ltd
    Mp The Mcginest 01/26 02/06 T.S. Line Ltd
    Qingdao Tower 01/26 02/06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