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20:56

‘미서안 30척 대기’ 선사들 적체 심한 항만 기항회피

중국항만 싱가포르등 운항스케줄서 제외

  
항만 적체로 컨테이너선 정시율이 사상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 물류망이몸살을 앓고 있다.
 
해운업계에 따르면 북미 서안 관문항인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롱비치항이 위치한 산페드로만엔 지난해 말부터 20~30척의 컨테이너선이 하역을 하지 못하고 대기하는 상태다.
 
아시아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환적허브인 싱가포르에서 4~5일, 말레이시아 포트클랑에서 3~4일가량 대기 상태가 빚어지고 있다. 베트남 남부 호찌민이나 깟라이항도 포트클랑과 비슷한 상황이다.
 
항만 적체는 선박 운항에 심각한 차질을 야기한다. 덴마크 해운조사기관인 시인텔리전스가 전 세계 34개항로를 대상으로 분석한 컨테이너선 운항 정시율은 2019년까지 70~80%대 중반을 기록하다 지난해 11월 50.1%까지 급락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선사들은 적체가 심각한 항만 기항을 회피하는 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덴마크 머스크, 스위스 MSC로 구성된 해운 언라이언스인 2M은 이달부터 아시아-북미항로 기항 일정을 개편했다. 동안서비스인 TP2(머스크 명칭)에서 상하이, TP3에서 옌톈, TP10에서 톈진 운항을 생략하는 대신 TP3에서 상하이를 기항한다.
 
대만 완하이라인은 아시아역내2서비스에서 포트클랑 서항(웨스트포트)의 선적예약을 중단했다. 이 항만 북항(노스포트)으로 운송을 집약한다는 구상이다. 같은 국적의 TS라인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노선에서 같은 조치를 취하고 있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CALCUT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2 03/06 03/28 Wan hai
    Jakarta Bridge 03/08 03/28 Wan hai
    Hyundai Forward 03/10 04/12 PIL Korea
  • BUSAN SOUTHAMP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race 03/05 04/15 Evergreen
    Hmm Helsinki 03/07 04/15 ONE KOREA
    Hmm Helsinki 03/07 04/16 FARMKO GLS
  • BUSAN PORT KEL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ls Clivia 03/04 03/18 Interasia Lines Korea
    Als Clivia 03/04 03/19 Interasia Lines Korea
    Als Clivia 03/04 03/19 T.S. Line Ltd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Kaohsiung 03/04 03/05 SITC
    Kmtc Shimizu 03/04 03/06 SITC
    Hyundai Grace 03/04 03/06 KPS Shipping
  • BUSAN MANZANILLO(ME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lifford Maersk 03/04 03/20 MAERSK LINE
    Wan Hai 271 03/04 03/26 Wan hai
    Wan Hai 271 03/04 04/05 Wan hai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