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1 09:01

韓-말레이시아 AEO 상호인정약정…수출기업 통관혜택

10월1일부터 발효, 연간 약 55억 경제적효과 기대


앞으로 우리 기업의 말레이시아 수출길이 더욱 원활해질 전망이다. 

관세청은 ‘한국-말레이시아 수출입안전관리우수업체(AEO) 상호인정약정(MRA)’이 10월1일부터 발효된다고 밝혔다.

AEO는 관세청에서 공인 받은 기업이면 세관검사 축소, 신속통관 등 수출입 과정에서 혜택을 받는 제도로 전 세계 97개국이 도입 중이다.

MRA는 우리나라에서 공인한 AEO를 상대국에서도 공인업체로 인정하고 해당국가에서 통관절차상 혜택을 받도록 하는 관세당국 간 약정을 말한다.

우리나라는 2016년 3월부터 말레이시아(우리나라의 10위 수출국)와 MRA 체결 협상을 시작해 2017년 10월 최종 서명했다.

이후 양국은 MRA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혜택부여 절차와 시스템 설계 등 세부 운영사항에 대해 준비해 왔으며, 두 차례의 시범운영을 거쳐 1일부터 상호 수출입안전관리 우수업체 인정 및 세관절차상 혜택을 부여하기로 했다.

한국-말레이시아 상호인정약정이 발효되면 양국의 많은 수출입기업이 검사율 축소, 우선통관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공인 받은 우수업체의 수출화물은 말레이시아에서 세관검사가 90% 내지 100%까지 줄어드는 등 경제적 효과가 연간 약 55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우리나라는 말레이시아를 포함해 미국 중국 일본 등 총 22개 국가와 상호인정약정을 맺고 있다.

MRA가 체결된 22개국으로 수출하는 기업이 국내에서 관세청의 공인을 받으면 수출상대국에서 세관검사 축소 등 통관이 더욱 쉬워진다.

관세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수출기업 지원과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러시아 베트남 등 통관장벽이 높은 국가와의 AEO 상호인정약정을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BANDAR ABBA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WOSCO 11/04 12/29 Chun Jee
    TBN-WOSCO 11/18 01/12 Chun Jee
    TBN-WOSCO 12/02 01/26 Chun Jee
  • BUSAN RIO HAIN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rthur Maersk 10/27 11/24 MSC Korea
    Zim Wilmington 10/29 11/28 ZIM KOREA LTD.
    Tianjin 10/31 11/30 ZIM KOREA LTD.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im Wilmington 10/29 11/28 ZIM KOREA LTD.
    Tianjin 10/31 11/30 ZIM KOREA LTD.
  • BUSAN CAUCED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rthur Maersk 10/27 11/23 MSC Korea
    Cosco Ningbo 10/29 11/26 MAERSK LINE
    New York Express 10/30 11/18 ONE KOREA
  • BUSAN MANZANILLO(ME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in Nan Tong 10/24 11/12 Wan hai
    Cma Cgm Tuticorin 10/27 11/12 CMA CGM Korea
    Maersk Stockholm 10/27 11/18 MAERSK LINE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