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12-08 17:57

‘감산정책 영향’ 초대형유조선 시장 급락…용선료 40%↓

EU 러産 원유 금수조치등악재 겹쳐


초대형 유조선(VLCC) 시황이 빠르게 하락하고 있다. 

시장보고서에 따르면 12월2일자 중동-중국항로 VLCC 유조선운임지수(WS)는 77.7을 기록, 전주(108.3) 대비 28% 하락했다. 환산 용선료는 저유황유(VLSFO) 기준  4만2000달러, 고유황유  기준 5만달러 선이다. 다만 손익분기점인 3만달러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WS는 11월 중순께 130포인트 가까이 상승했다가 2주동 새 40% 급락했다. 그 결과 손익분기점을 3배 이상 웃도는 10만3000달러 선까지 치솟았던 VLCC 용선료도 2주 만에 반 토막 이상 나는 부진을 보였다.

중국의 수요 회복이 더딘 가운데 지난 5일 유럽연합(EU)의 러시아산 원유 수입 금지 조치가 발효되고 산유국의 감산 정책 고수 등 수요 부진 요인이 늘어나면서 시장 심리가 급격히 냉각된 것으로 보인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오펙 미가입 국가가 결성한 결성한 오펙플러스(OPEC+)는 지난 4일 일일 200만 배럴의 감산 정책을 계속 이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200만 배럴은 VLCC 1척 수송분에 해당한다. 11월부터 감산 정책이 시행되면서 월간 VLCC 30척의 수송 수요가 사라진 셈이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NANJI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al Bright 02/10 02/21 COSCO Shipping Korea
    Consistence 02/13 02/24 COSCO Shipping Korea
    Bal Bright 02/17 02/28 COSCO Shipping Korea
  • BUSAN CONSTAN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Tuticorin 02/05 03/13 CMA CGM Korea
    Zim Carmel 02/06 03/13 ZIM KOREA LTD.
    Gfs Prestige 02/06 03/29 Always Blue Sea & Air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Jean Mermoz 02/05 03/15 CMA CGM Korea
    Hmm Dublin 02/06 03/17 FARMKO GLS
    Zim Carmel 02/06 03/28 ZIM KOREA LTD.
  • BUSAN UMM QAS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Jean Mermoz 02/05 03/05 CMA CGM Korea
    Ym Welcome 02/09 03/10 Yangming Korea
    Cma Cgm Trocadero 02/12 03/12 CMA CGM Korea
  • BUSAN YANG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nnah Schulte 02/05 03/01 ONE KOREA
    Hyundai Bangkok 02/08 03/16 BEST CARGO
    Kmtc Shenzhen 02/09 02/28 SITC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