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3-03-20 09:07

삼성중공업, 노르웨이 콩스베르그와 손잡고 자율운항 LNG운반선 개발

프로젝트 협약 체결
▲장해기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사진 왼쪽)과 리사 에드바슨 하우건 콩스베르그 마리타임 대표이사가 자율운항선박 개발을 위한 공동 개발 협약서(JDA)에 서명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이 노르웨이 기자재기업과 손을 잡고 차세대 자율운항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개발에 나선다.

삼성중공업은 노르웨이 콩스베르그社와 자율운항선박 개발을 위한 공동 개발 프로젝트 협약(JDA)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콩스베르그는 선박에 탑재되는 자동화·항해 시스템 및 디지털 솔루션 분야에서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글로벌 전문 기자재 업체다.

이번 협약으로 삼성중공업은 최신 원격자율운항기술 및 저탄소 기술을 최적화해 더욱 안전하고 에너지 효율을 높인 17만4000m³급 차세대 LNG운반선을 개발한다는 목표다.

삼성중공업은 콩스베르그와의 전략적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고 미래 자율운항선박 시장을 적극 공략해 디지털·친환경 제품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장해기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부사장)은 “삼성중공업의 자율운항선박이 선사의 선박 운영 비용과 운항 위험요소를 줄여 주는 최적의 솔루션이 될 수 있도록 기술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9000t급 선박으로 목포에서 독도까지 자율운항 해상 실증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으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자율운항선박 사이버 보안 솔루션을 개발하는 등 혁신적인 자율운항 기술을 선 보이고 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AMMA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Louvre 06/10 07/02 CMA CGM Korea
    Cma Cgm Rivoli 06/17 07/09 CMA CGM Korea
    Berlin Express 06/18 07/12 HMM
  • BUSAN IZMIT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dison 06/11 07/14 CMA CGM Korea
    Cma Cgm Alaska 06/18 07/21 CMA CGM Korea
    Cma Cgm Ohio 06/25 07/28 CMA CGM Korea
  • BUSAN IZMIT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dison 06/11 07/14 CMA CGM Korea
    Cma Cgm Alaska 06/18 07/21 CMA CGM Korea
    Cma Cgm Ohio 06/25 07/28 CMA CGM Korea
  • INCHEON LIANYUNG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rmony Yungang 06/13 06/14 LYG Ferry
    Harmony Yungang 06/17 06/18 LYG Ferry
    Harmony Yungang 06/20 06/21 LYG Ferry
  • BUSAN MANIL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s Shenzhen 06/10 06/20 T.S. Line Ltd
    Hansa Duburg 06/13 06/26 T.S. Line Ltd
    Sky Rainbow 06/14 06/24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