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6-09 09:47

한진, "인천글로벌물류센터 개장 이후 매월 평균 5% 성장세"

터미널 연계 물류 서비스 제공 기반 영업력 극대화 전략 주효


한진은 지난해 10월 개장한 인천신항(인천시 연수구 소재) 인천글로벌물류센터(IGDC)가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IGDC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인천신항 컨테이너 물동량 수요를 확대하고 인천신항 내 하역/운송/보관을 연계한 글로벌 물류 서비스 기반을 구축해 항만물류 서비스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20년 9월 인천항만공사에서 주관한 인천신항 배후단지 1-1단계 입주기업 입찰에 동영해운과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사업자로 선정되어 개장하게 됐다. 7만5100m² 부지에 연면적 2만6563m² 규모로 인천신항 배후단지에 입주한 기업 중 가장 큰 규모의 대형 거점 글로벌물류센터다.

지난 5월 IGDC의 컨테이너 물동량은 개장 직후인 지난해 11월 대비해 20% 이상 상승했으며, 매월 평균 약 5%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개장 후부터 꾸준하게 성장하고 있다. 이는 서울⋅수도권과 접근성이 높은 인천신항을 이용하는 고객사를 대상으로 수출입 컨테이너 화물보관 및 인천신항 HJIT(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 부산신항 HJNC, 평택항 PCTC를 운영하는 국내 최대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로서 터미널과 연계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역량을 바탕으로 영업력을 극대화한 전략이 주효했다.

현재 IGDC는 의류, 전자제품, 가구부터 중장비, 기계설비까지 다양한 품목의 고객사를 유치했으며, 앞으로도 취급 품목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에는 IGDC와 근접해 있고 연간 약 100만TEU 이상의 컨테이너를 처리하는 HJIT와의 물동량 연계로 수출입 물류 시장에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물류거점으로서 자리잡을 것이다.

한진은 IGDC 외에도 인천항 부근에 보유한 약 1만평의 자가부지에 삼성전자로지텍 인천물류센터를 구축하고 있어 해당 물류센터를 국내 판매 및 해외 수출용 가전의 수출입 컨테이너 운송의 주요 물류 거점으로 활용하고 보관 하역 기능을 더욱 고도화하는 등 수출입 물류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진 관계자는 “IGDC 개장으로 우리회사의 항만물류 서비스 경쟁력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안정적인 항만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 물류 편의성을 높여 국내를 대표하는 수출입 물류 거점으로 자리잡겠다”고 말했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HAIF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tamatis B 10/03 11/02 ZIM KOREA LTD.
    Bellavia 10/10 11/09 ZIM KOREA LTD.
    Spyros V 10/17 11/16 ZIM KOREA LTD.
  • BUSAN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rtotina 10/02 10/09 MAERSK LINE
    Guthorm Maersk 10/03 10/05 MAERSK LINE
    Guang Ping 10/03 10/07 Doowoo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ancon Sunshine 10/01 10/04 Doowoo
    Kmtc Surabaya 10/02 10/04 Heung-A
    Kmtc Yokohama 10/02 10/04 Heung-A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im Mount Delal 10/01 11/05 ZIM KOREA LTD.
    Zim Mount Everest 10/08 11/12 ZIM KOREA LTD.
    Zim Thailand 10/22 11/26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orthern Javelin 10/02 10/27 ZIM KOREA LTD.
    Msc Vancouver 10/09 11/03 ZIM KOREA LTD.
    Cma Cgm Tigris 10/19 11/11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