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16:11

대우조선해양, 3.8억弗 규모 선박 3척 수주

올해 LNG선 10척, VLCC 10척, 컨선 5척, 잠수함 5척 등 총 30척 수주


대우조선해양이 액화천연가스(LNG)선 등 고부가가치선박 3척을 수주하며 일감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안젤리쿠시스그룹 산하 마란가스와 마란탱커스로부터 LNG선 1척, 초대형원유운반선 2척을 약 3억8000만달러에 수주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17만4000㎥급 대형 LNG선으로 대우조선해양이 자랑하는 천연가스 추진엔진(ME-GI)과 완전재액화시스템 FRS가 탑재돼 기존 LNG선 대비 연료 효율은 30% 가량 높아지고, 오염물질 배출량은 30% 이상 낮출 수 있다. 

또 31만8000t급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길이 336m, 너비 60m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이 적용된 최신식 친환경 선박이다. LNG선은 2022년 1분기, 초대형원유운반선은 2021년 3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수주로 안젤리쿠시스그룹은 1994년 이후 대우조선해양에만 무려 110척의 선박을 발주했으며, 특히 올해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10척의 LNG선 중 7척을 안젤리쿠시스그룹이 발주하는 등 끈끈한 신뢰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안젤리쿠시스그룹은 최근 인도된 LNG선에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공기윤활시스템을 선제적으로 적용하는 등 회사의 기술력에 전면적인 신뢰를 보이고 있다”며 “이러한 선주의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인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LNG선 10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0척, 초대형컨테이너선 5척, 잠수함 5척(창정비 1척 포함) 등 총 30척 약 57억6000만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83억7000만달러의 약 69%를 달성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GOTHEN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less 10/30 12/10 Evergreen
    Ever Bonny 11/06 12/17 Evergreen
    Madrid Maersk 11/06 12/18 MSC Korea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Bangkok 10/29 11/17 ONE KOREA
    Wan Hai 173 10/29 11/23 Wan hai
    Als Clivia 10/29 11/28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SURABAY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orthern Valence 10/29 11/12 Heung-A
    Kmtc Xiamen 10/29 11/12 KMTC
    Najade 10/29 11/12 SITC
  • BUSAN LAO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obe 11/04 12/01 Chun Jee Shipping
    Emirates Sana 11/11 12/08 Chun Jee Shipping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10/29 11/04 KMTC
    Hansa Duburg 10/29 11/07 T.S. Line Ltd
    Als Clivia 10/29 11/10 T.S. Line Ltd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