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1 09:25

머스크, 다국적 화주와 녹색해운 제휴

나이키 스타벅스 벤츠 MS등과 트랜스폼투넷제로


덴마크 선사 머스크가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등 환경 개선을 위해 제휴를 확대하고 있다. 

머스크는 미국 스포츠의류 회사 나이키와 커피전문점 스타벅스 등 대기업 화주와 제휴해 온실가스 배출을 0으로 줄이자는 의미의 트랜스폼투넷제로(Transform to Net Zero) 컨소시엄을 결성했다. 

머스크는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CO₂)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무탄소선박의 상업 운항에 들어가고 2050년까지 탄소 배출과 흡수가 균형을 이루는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목표를 발표한 바 있다.

트랜스폼투넷제로는 과학적인 데이터 분석과 연구로 지구 온도 상승을 1.5도 이내로 줄이고 늦어도 2050년까지 가치사슬 전체적으로 무탄소를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이 단체엔 머스크 나이키 스타벅스를 비롯해 독일 자동차회사 메르세데스벤츠, 프랑스 식품회사 다농, 영국·네덜란드 소비재회사 유니레버, 브라질 화장품기업 나투라, 미국 IT기업 마이크로소프트, 인도 IT기업 위프로, 비영리 환경단체 EDF(환경방위기금), 환경 컨설팅 비영리단체 BSR가 참여했고, BSR에 사무국이 차려졌다.

머스크는 지난 2018년 해운산업 탈탄소연합((Getting to Zero Coalition) 창립멤버로 참여한 데 이어 올해 6월 본선사 NYK를 비롯해 독일 만에너지솔루션 지멘스에너지, 미국 카길 미국선급협회(ABS) 일본 미쓰비시중공업 등과 해운 탈탄소화를 연구하는 비영리단체인 ‘머스크매키니묄러센터’를 설립한다고 발표하는 등 친환경 해운 구현을 위해 폭 넓은 제휴를 모색하고 있다. 

이 밖에 스웨덴·노르웨이선사인 왈레니우스윌헬름센, 탈탄소연합 회원인 BMW와 지난해 목재성 혼합물 리그닌과 을 혼합한 신규  연료인 LEO 개발을 연구하는 기업연합을 설립하기도 했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BATANGA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173 08/06 08/17 Wan hai
    Wan Hai 303 08/09 08/24 Wan hai
    Wan Hai 215 08/09 08/24 Wan hai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rcliff 08/08 08/11 Dongjin
    Pegasus Zetta 08/09 08/12 Dong Young
    Sinokor Vladivostok 08/09 08/12 H.S. Line
  • BUSAN ISTANBU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angming Window 08/08 09/09 HMM
    Yangming Window 08/08 09/09 ONE KOREA
    Yangming Window 08/08 09/09 Tongjin
  • BUSAN ODESS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sco Shipping Panama 08/09 09/16 CMA CGM Korea
    Msc Viviana 08/10 09/14 MSC Korea
    Msc Viviana 08/12 09/24 ZIM KOREA LTD.
  • BUSAN CAIMEP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cx Diamond 08/09 08/25 ONE KOREA
    Acx Pearl 08/16 09/01 ONE KOREA
    Acx Crystal 08/23 09/08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