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18:02

삼성중공업 3분기 영업손실 134억…적자폭 축소

일회성 비용 제거로 손실 대폭 줄여


일회성 비용을 제거한 삼성중공업이 3분기에 영업손실 폭을 크게 줄였다.

삼성중공업은 2020년 3분기 영업이익 -134억원, 당기순이익 -74억원을 각각 거뒀다고 30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 -7077억원, 전년 동기 -3120억원 대비 적자폭이 크게 줄었다. 순이익도 전년 3분기 -5832억원에서 손실을 크게 줄였다.

적자 폭 감소의 주된 이유는 2분기에 드릴선 감액손실 등 대규모 일회성 손실이 발생한 반면 3분기에는 ▲해양 프로젝트 추가 정산 확보 ▲자재비 절감 효과 등 일회성 이익이 반영된 결과라고 삼성중공업 측은 밝혔다.

3분기 매출은 1조6769억원으로 전년 1조9646억원과 비교해 14.6% 후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로 발주처 인력이 일시 귀국하면서 발생한 해양프로젝트 공정 순연과 독(Dock) 효율화를 위한 상선 부문의 공정 조정 영향이다.

한편 삼성중공업의 3분기 말 기준 순차입금은 3조6000억원으로 2분기말 3조8000억원 대비 2000억원 개선됐다. 이는 헤비테일 입금구조 선박의 인도 척수가 증가하며 자금 수지가 흑자로 전환된 영향이다. 

삼성중공업은 4분기에는 대형프로젝트 수주에 따른 대규모 선수금 입금이 예상됨에 따라 자금수지 개선이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주 유럽에서 원유운반선 2척을 추가로 수주하는 등 시황이 점차 개선되고 있다”며, “남은 기간 대형 LNG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최대한의 수주실적을 올리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IHANOUKVILL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65 11/27 12/10 Interasia Lines Korea
    Mol Growth 11/27 12/12 ONE KOREA
    Oocl Hamburg 11/28 12/16 Woosung Maritime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Busan 11/26 12/15 ONE KOREA
    Tabea 11/26 12/16 CMA CGM Korea
    Wan Hai 265 11/26 12/21 Wan hai
  • BUSAN ZHENJI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drian Schulte 12/02 12/17 Chun Jee Shipping
    Suez Canal 12/04 12/19 Chun Jee Shipping
  • BUSAN TUTICORI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65 11/26 12/22 Wan hai
    Als Clivia 11/26 12/27 Interasia Lines Korea
    Tabea 11/27 12/27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PORT KEL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Ningbo 11/26 12/06 KMTC
    Als Clivia 11/26 12/10 Interasia Lines Korea
    Als Clivia 11/26 12/11 Interasia Lines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