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10:44

삼성중공업, 원유운반선 건조계약…11월에만 3조 규모 수주

30일 오세아니아서 2700억원 규모 선박 수주


삼성중공업이 11월 한 달에만 약 3조원(약 29억달러) 넘게 수주하는 뒷심을 발휘하며 연말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30일 공시를 통해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와 총 2062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선 1척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해당 선박은 2023년 7월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이로써 삼성중공업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선 수주잔고를 31척으로 더 늘리게 됐다. 같은 날 삼성중공업은 600억원 규모의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 1척을 추가 수주했다.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은 삼성중공업의 주력 선종이다. 이 회사는 올해 발주된 전 세계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 총 28척 가운데 13척을 수주, 시장 점유율에서 세계 1위를 달리고 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주 25억달러 대규모 수주에 이어 일주일 만에 2척의 선박 건조 계약을 잇따라 체결하는 등 11월에만 총 29억달러 수주를 기록, 누계 실적을 40억달러까지 끌어올렸다. 이는 올해 전체 수주 목표 84억달러의 48%에 해당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LNG선과 같은 회사 주력 선종의 발주 재개는 시황이 점차 회복되고 있다는 긍정적 시그널”이라며, “현재 협상 중인 안건들이 실제 계약으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모잠비크 카타르 등 대형 LNG 프로젝트에서 LNG선 발주를 준비 중에 있고 최근 컨테이너선시장도 활기를 되찾는 모습으로, 연말까지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KARACH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ctuaria 01/19 02/12 STAR OCEAN LINE
    Hyundai Bangkok 01/21 02/15 ONE KOREA
    Hyundai Unity 01/21 02/19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CEB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s Clementina 01/20 02/03 SITC
    Sitc Shandong 01/20 02/03 SITC
    Northern Valence 01/20 02/03 SITC
  • BUSAN JAKAR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io Grande 01/19 01/28 Heung-A
    Hyundai Supreme 01/20 01/29 Heung-A
    Northern Valence 01/20 01/31 CK Line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Surabaya 01/19 01/25 Heung-A
    Sawasdee Sunrise 01/20 01/25 Heung-A
    Kmtc Jakarta 01/20 01/26 Sinokor
  • BUSAN TASHKENT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ntship Quo 01/19 02/20 CMA CGM Korea
    Victory Star 01/26 02/27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