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2 08:55

현대중공업, 조선업계 첫 녹색채권 최고등급 획득

가삼현 사장 CSO선임·ESG실무위원회 신설


현대중공업그룹이 ESG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현대중공업이 조선업계 최초로 녹색채권 최고 등급평가를 받았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계열사인 현대중공업은 지난 19일 나이스신용평가사로부터 녹색채권 발행을 위한 등급 중 최우량 등급인 그린 1(Green 1)을 평가받았다고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중공업은 오는 3월5일 1500억원 규모의 녹색채권을 발행할 계획이다.

녹색채권은 친환경 사업 투자를 목표로 하는 ESG채권 중 하나이며, NICE신용평가의 인증등급은 발행 자금으로 투자하는 프로젝트의 적합성, 프로젝트 선정의 적정성, 자금관리의 적정성, 외부공시의 충실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부여한다.

현대중공업은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친환경 선박을 건조, 유해물질 저감에 앞장서는 등 환경개선 효과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최고 등급을 받았으며, 향후 조달자금을 친환경 선박 건조 및 기술 개발에 사용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최고 등급 판정은 그간 친환경 선박 건조 및 기술개발을 꾸준히 이어온 결과”라며, “앞으로도 ESG를 경영 최우선 가치로 삼아 보다 나은 환경을 만드는데 기여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초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사장을 그룹 최고지속가능경영책임자(CSO)로 선임하고 ESG실무위원회를 신설, 전 계열사가 ESG경영을 실천하도록 하고 있다.

더불어 그룹 내 각 계열사 이사회에 ESG관련 성과 및 이슈를 보고하는 프로세스도 구축할 계획이다.

정유계열사인 현대오일뱅크 역시 국내 처음으로 NICE신용평가 및 딜로이트안진 두 곳에서 복수로 친환경 인증의견을 받고, 지난 1월28일 4000억원 녹색채권 발행에 성공했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5월 조선업계 최초로 산업은행과 총 4800억원 규모의 그린론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현대중공업지주는 판교에 짓고 있는 글로벌 R&D센터를 친환경 요소로 설계, 건립하기 위해 3000억원 규모의 그린론을 체결하는 등 ESG경영 실천에 나서고 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OUTHAMP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Palais Royal 03/03 04/04 CMA CGM Korea
    Ever Brace 03/05 04/15 Evergreen
    Hmm Helsinki 03/07 04/15 ONE KOREA
  • BUSAN MANZANILLO(ME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lifford Maersk 03/01 03/05 Hamburg Sud Korea
    Seamax Westport 03/01 03/19 CMA CGM Korea
    Clifford Maersk 03/04 03/20 MAERSK LINE
  • BUSAN SURABAY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ongkong Bridge 03/02 03/14 Sinokor
    Posen 03/03 03/16 Sinokor
    Posen 03/03 03/16 CK Line
  • BUSAN YANG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ls Clivia 03/04 04/01 Interasia Lines Korea
    Ym Moderation 03/05 03/22 ONE KOREA
    Wan Hai 302 03/06 03/24 Wan hai
  • BUSAN HUANGP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ntship Fox 03/03 03/07 KMTC
    Sinar Bangka 03/04 03/09 KMTC
    Millennium Bright 03/04 03/13 T.S. Line Ltd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