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8 17:02

CBRE그룹, 포천지 선정 美 500대 기업 122위 수성

지난해 연간 총 238억달러 매출 기록해





글로벌 부동산 서비스 기업 CBRE그룹이 미국 경제 전문지 포천(Fortune)이 선정한 ‘2021 포천 미국 500대 기업’ 122위에 올랐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평가보다 여섯 계단 상승했다.
 
밥 술렌틱 CBRE그룹 회장 겸 최고경영자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은 가운데 포천 순위가 계속해서 상승한 것은 고객이 일상에서 중대한 변화를 겪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최상의 결과를 제공하고자 하는 CBRE 구성원의 열정이 반영된 결과”라며 “이 자리에 오른 것을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말했다.
 
포천은 매년 기업의 총매출액을 바탕으로 회계 연도에 따라 포천 미국 500대 기업을 선정하고 있다. 이 조사는 미국에 설립돼 운영 중인 기업 및 정부 기관에 재무제표를 제출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전 세계를 대상으로 종합 부동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CBRE그룹은 지난해 연간 총 미화 238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 미화 2900억달러 이상의 부동산 매매와 임차 거래 자문과 70억 평방피트(약 6억5000만㎡) 이상의 상업용 부동산과 기업 시설 관리를 담당했다.
 
올해 초 CBRE 그룹은 포천 선정 ‘가장 존경받는 기업’에서 3년 연속 부동산 기업 중 1위를 기록했으며, 미국 경제 전문 매체 바론스(Barrons) 선정 ‘가장 지속가능성이 높은 미국 100대 기업’ 22위에 올랐다. 또한 8년 연속 세계적인 기업 윤리 연구소 에티스피어(Ethisphere)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윤리적인 기업’에 선정됐다.
 

< 박재형 기자 jhpark@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MUNDR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elmonte Express 08/05 09/03 Interasia Lines Korea
    Rita 08/06 08/25 Always Blue Sea & Air
    Rita 08/06 08/25 Always Blue Sea & Air
  • BUSAN JEDDA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angming Modesty 08/06 08/29 ONE KOREA
    Yangming World 08/07 08/29 ONE KOREA
    Yangming Modesty 08/07 08/30 Wan hai
  • BUSAN KOLKA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1 08/07 08/29 Wan hai
    Jakarta Bridge 08/09 08/29 Wan hai
    Maliakos 08/11 09/13 PIL Korea
  • BUSAN MUNDR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elmonte Express 08/05 09/03 Interasia Lines Korea
    Rita 08/06 08/25 Always Blue Sea & Air
    Rita 08/06 08/25 Always Blue Sea & Air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mirates Wasl 08/03 08/27 STAR OCEAN LINE
    Oocl Chicago 08/04 08/22 OOCL Korea
    Emirates Wasl 08/04 09/03 Tongjin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