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2-03 13:14

KSS해운, 지난해 매출액 사상 첫 3000억 돌파…43% 급증

영업익 14% 성장한 581억


KSS해운이 창사 이래 매출 3000억 원을 돌파했다. 

KSS해운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이 3240억원을 기록, 2020년의 2262억원 대비 43.2%  증가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581억원 562억원으로, 각각 14.5% 328.2% 늘어났다. 

회사 측은 2020년 6월 인도된 중형(MR) 석유제품운반선 1척과 지난해 인도된 초대형 가스운반선(VLGC) 5척의 실적 반영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KSS해운은 이로써 이대성 대표가 지휘봉을 잡은 지난 7년 동안 매출액이 2.3배, 영업이익이 2.6배 증가하는 쾌거를 일궜다. 

2023년 1분기까지 VLGC 3척, MR 탱크선 1척 등 친환경 이중연료 추진 엔진이 장착된 신조 선박 4척을 순차적으로 인도받을 예정이어서 성장세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회사는 서스틴베스트의 2021년 하반기 ESG(친환경·사회공헌·윤리경영)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AA를 받는 등 최근 주목받고 있는 ESG 경영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한편 KSS해운은 인도네시아 소재 암모니아 생산 유통회사인 PT 칼팀 파르나 인더스트리와 오는 4월부터 5년간 총 매출 809억원 규모의 암모니아 운송 계약을 연장했다고 전했다. 선사 측은 탄소 중립 에너지로 주목 받고 있는 암모니아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수송선대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VALPARAIS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Vortex River 06/28 09/03 JS LINE
  • INCHEON PE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92 06/28 07/15 Wan hai
    Kmtc Dalian 07/06 07/24 PIL Korea
    Wan Hai 317 07/07 07/21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KEEL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88 06/27 06/29 Wan hai
    Ts Bangkok 06/27 06/30 T.S. Line Ltd
    Itx Ehime 06/27 07/03 Dongkuk Marine Co., LTD.
  • INCHEON PE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92 06/28 07/15 Wan hai
    Kmtc Dalian 07/06 07/24 PIL Korea
    Wan Hai 317 07/07 07/21 Interasia Lines Korea
  • INCHEON PE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92 06/28 07/15 Wan hai
    Kmtc Dalian 07/06 07/24 PIL Korea
    Wan Hai 317 07/07 07/21 Interasia Lines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