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07-18 09:50

대한항공, 에어라인엑셀런스어워즈서 ‘올해의 화물항공사’ 선정

여객기의 화물기 전환 및 방역·안전·서비스 등 높이 평가 받아


코로나19 팬데믹을 이겨낸 대한항공의 항공화물사업 역량과 여객운송사업의 축적된 노하우가 다시 한번 글로벌 항공업계로부터 인정받았다. 

대한항공은 ‘2022 에어라인 엑셀런스 어워즈’에서 ▲올해의 화물 항공사 ▲아시아지역 장거리 노선 최고 항공사 ▲올해의 톱20 항공사 4위에 각각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에어라인 엑셀런스 어워즈는 호주 항공·여행 전문매체인 에어라인레이팅스(AirlineRatings)이 주관하는 행사로, 전 세계 약 440개 항공사의 안전과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하고 있다.

대한항공의 이번 수상은 글로벌 항공업계가 코로나19라는 사상 최악의 위기에도 불구하고 여객기의 화물기 전환과 같은 발상의 전환과 오랜 기간 축적해온 화물 운송노하우 및 서비스를 바탕으로 한 탁월한 성과 덕분이라는 평가다. 
뿐만 아니라 전 세계 하늘길이 막히고 항공여객 수요가 급감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방역·안전·서비스까지 고객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여행을 위해 전방위에 걸쳐 노력해 온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에어라인레이팅스 제프리 토마스 총괄 편집장은 “대한항공은 글로벌 화물 공급 부족 문제를 타개하는데 앞장섰으며,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하는 등 혁신적인 성과를 보여왔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앞으로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항공사로서 굳건히 자리매김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해 나갈 계획이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trait Mas 10/11 11/02 BEST CARGO
    Sitc Macao 10/12 10/31 SITC
    Kmtc Shenzhen 10/13 11/01 SITC
  • BUSAN TOKY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ota Tampan 10/10 10/13 Pan Con
    Dongjin Venus 10/11 10/14 Heung-A
    Dongjin Venus 10/11 10/14 Dongjin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im Hong Kong 10/07 11/14 ZIM KOREA LTD.
    Zim Rotterdam 10/22 11/29 ZIM KOREA LTD.
    Zim Newark 10/29 12/06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avios Amarillo 10/07 10/31 ZIM KOREA LTD.
    Cma Cgm Rigoletto 10/12 11/04 CMA CGM Korea
    Mol Benefactor 10/19 11/16 ONE KOREA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avios Amarillo 10/07 10/31 ZIM KOREA LTD.
    Cma Cgm Rigoletto 10/12 11/04 CMA CGM Korea
    Mol Benefactor 10/19 11/16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