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16:33

한국해大-부경대 연합해 ‘글로컬대학30’ 신청

세계 최대 규모 해양수산 특성화 국립대로 성장


한국해양대학교와 부경대학교가 ‘글로컬대학30’ 사업에 연합대학 형태로 혁신기획서를 제출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한국해양대와 부경대의 통합 논의가 처음 공식 등장한 데 이어, 양 대학이 글로컬대학30 사업 공모를 앞두고 연합대학을 구성하기로 하면서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수산 분야 특성화 국립대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양 대학이 탄탄한 협력을 전제로 하는 연합대학으로 발전하기 위해 공동으로 대학혁신 모델을 제시하겠다는 취지이다.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단일 거버넌스를 구성해 연합함으로써, 첨단 분야와 특성화 분야 융합을 선도해 해양수산 분야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자는 것이다.

두 국립대학이 힘을 합치면 세계적 수준의 우리나라 해양수산과학기술 분야의 대전환을 이끄는 거점이 탄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두 대학이 연합하면 입학정원 5천여 명, 재적생 2만8천여 명으로 부산 최대 규모이며, 해양수산 관련 교육 연구 분야로는 전국 최대 규모다.

해운과 항만물류, 해양금융을 포함해 환경, 바이오, 해양자원, 해양로봇, 해양드론 등 첨단 분야와 해양을 융합한 신해양산업 가치 창출에 나서는 것을 비롯해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반도체, IT, 디지털금융, AI, 나노 등 첨단 새로운 산업 분야 미래인재 양성에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양 대학의 첨단 실습선 4척을 비롯한 해양수산 분야 교육, R&D, 인재 양성에 특화한 인프라를 활용해 해양수산부는 물론 부산의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 동삼혁신지구 해양클러스터 기관 및 국립수산과학원과 같은 연구기관, 관련 기업들과 ‘K-오션클러스터’ 협력체계를 갖춰 글로벌 해양도시로 도약을 준비하는 부산 지역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국립한국해양대와 국립부경대는 연합대학 구성에 이은 향후 추진 과정을 학내 공론화 및 의견수렴 등 절차를 통해 투명하게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류동근 한국해양대 총장은 “부경대와의 협력은 열린 마음으로 다가갈 것이며, 앞으로도 우리 학생들이 해양수산 분야 핵심 인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양 대학이 뜻을 모아 지역과 국내를 넘어 세계 해양의 대표 대학으로 성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한상권 기자 skhan@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ALEXANDRI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os Bangkok 04/28 06/26 Always Blue Sea & Air
    Asl Hong Kong 05/05 06/26 Always Blue Sea & Air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m Wholesome 04/27 05/10 HMM
    Hyundai Saturn 04/28 05/11 HMM
    President Eisenhower 04/30 05/11 CMA CGM Korea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ne Treasure 04/26 06/10 Tongjin
    One Treasure 04/26 06/10 Tongjin
    Hmm Southampton 04/27 06/16 HMM
  • BUSAN PASIR GUD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s Tacoma 04/25 05/05 T.S. Line Ltd
    Ever Burly 04/27 05/08 Sinokor
    As Patria 04/28 05/12 T.S. Line Ltd
  • BUSAN SAN ANTONI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89 04/25 06/19 Wan hai
    Cma Cgm Bali 04/26 05/25 CMA CGM Korea
    Msc Iva 04/28 05/30 HMM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