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18:47

‘여객선 안전지킴이’ 국민안전감독관 15명 위촉

연안여객선 탑승 안전관리 감독



해양수산부는 15일 제3기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 위촉식을 갖고 신규 선발 12명, 지난해 우수활동자 3명 등 총 15명의 감독관을 위촉했다. 

새롭게 선발된 12명의 감독관들은 어촌지도활동가, 어선중개사 대표, 수상안전교육 강사, 종합건설회사 직원 등 다양한 업종의 종사자들로 구성됐다.

항해사 기관사 자격증 보유자, 해양수산 분야 퇴직 공무원 등 관련 분야 경력자들도 일부 포함됐으며 20대부터 60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층으로 구성됐다. 

감독관은 여객선 안전 관련 법령과 운항현황 등에 관한 사전교육을 이수한 후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해 연말까지 연안여객선 안전을 꼼꼼하게 살필 예정이다.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은 지난해 처음 출범한 민간 현장점검단으로, 지난 2년간 100여건이 넘는 위험요소를 찾아내며 여객선 안전관리를 개선하는데 일조했다. 

불시에 연안여객선에 탑승해 안전관리가 제대로 되고 있는지 확인하고 미비한 부분은 정부에 알려 개선하도록 권고하는 역할을 맡는다. 

특히 올해부터는 명절·휴가철에 앞서 시행하는 관계기관 합동 특별점검 등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작년 12월16일부터 27일까지 해양수산부 누리집(www.mof.go.kr) 등을 통해 ‘제3기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을 공개모집해 총 50명의 지원자 중 1차 서류심사와 2차 영상통화 면접을 거쳐 최종 12명을 새롭게 선발했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2/27 03/04 KMTC
    Ts Pusan 02/27 03/07 T.S. Line Ltd
    Als Ceres 02/27 03/10 T.S. Line Ltd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2/27 03/04 KMTC
    Ts Pusan 02/27 03/07 T.S. Line Ltd
    Als Ceres 02/27 03/10 T.S. Line Ltd
  • BUSAN SEMAR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2 03/01 03/19 Wan hai
    Wan Hai 223 03/01 03/19 Wan hai
    Buxmelody 03/03 03/19 Wan hai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Ningbo 02/27 02/29 Chung Tong Shipping
    Nordocelot 02/27 02/29 KMTC
    Navios Amaranth 02/27 02/29 KPS Shipping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2/27 03/04 KMTC
    Ts Pusan 02/27 03/07 T.S. Line Ltd
    Als Ceres 02/27 03/10 T.S. Line Ltd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