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16:21

아프리카항로/ 선복난으로 운임 치솟아

TEU당 서안 6000달러, 남안 3400달러


지난해 4분기부터 시작된 전 세계 해운 시장의 전례 없는 호황은 아프리카를 빗겨갈 수 없었다. 컨테이너 장비의 품귀 현상이 더욱 가중되면서 1월 아프리카항로의 해상 수출운임은 큰 폭으로 인상됐다.

1월 중순 기준 한국발 동아프리카 몸바사행 운임은 20피트 컨테이너(TEU)당 평균 2950달러로 지난달 같은 기간의 2000달러보다 47% 인상됐다. 서안 아파파(나이지리아 라고스)행은 6000달러로 전달의 4800달러보다 25% 상승했다.

남아프리카 운임은 더반행 3380달러, 케이프타운행 3450달러 수준으로 전월 대비 각각 87%, 64% 급등했다. 상하이해운거래소(SSE)가 발표한 1월15일자 라고스행 운임은 6630달러, 더반행은 3298달러로 집계됐다.

12월 아프리카로 향하는 수출 물동량은 동·서·남안 모두 전월보다 뒷걸음질 쳤다. 우리나라보다 운임이 높은 중국에 선복이 많이 할당되면서 한국발 선복량이 감소한 것이 주요인이다. 

아프리카 항로를 서비스하고 있는 선사들은 선복 확보에 안감힘을 쓰고 있다. 품목별로는 레진 의류 등은 꾸준했지만 전자제품 중고차 물량은 감소했다.
 
한 선사 관계자는 “다음 달 중순 우리나라의 설 연휴와 중국의 춘절 연휴를 앞두고 물량 밀어내기가 겹치면 더욱 선복난이 심화될 것”이라며 “2월에도 운임 상승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더반항 아파파항 등 아프리카 주요 항만들의 적체 현상은 많이 해소됐다. 

한편 프랑스 선사 CMA CGM의 물류자회사인 세바로지스틱스가 모로코 통관업체 ASTI를 인수하면서 아프리카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고 외신은 밝혔다. 이와 함께 모회사 CMA CGM과 제휴해 모로코 카사블랑카 탕헤르 경제특구의 수출화물 처리능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 한상권 기자 skhan@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URR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Maya 03/03 04/09 ZIM KOREA LTD.
    Msc Amsterdam 03/10 04/16 ZIM KOREA LTD.
  • BUSAN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Unity 02/25 03/26 Interasia Lines Korea
    Mcc Tokyo 02/27 03/14 MAERSK LINE
    Charleston 02/27 03/14 OOCL Korea
  • BUSAN FELIXSTOW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less 02/26 04/02 Evergreen
    Hyundai Earth 02/28 04/24 Tongjin
    Ever Brace 03/05 04/09 Evergreen
  • BUSAN FELIXSTOW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less 02/26 04/02 Evergreen
    Hyundai Earth 02/28 04/24 Tongjin
    Ever Brace 03/05 04/09 Evergreen
  • GWANGYANG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3 02/27 03/21 Wan hai
    Wan Hai 303 02/27 03/26 Interasia Lines Korea
    Hyundai Paramount 03/04 03/31 PIL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