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08-16 09:11

日 긴테쓰익스프레스, 1분기 영업익 1600억…38%↑

미주·유럽 운임급등


일본 물류기업인 긴테쓰익스프레스는 2022 회계연도 1분기(4~6월)에 영업이익 163억엔(약 1600억원), 순이익 140억엔(약 1400억원)을 각각 거뒀다고 밝혔다. 지난해의 118억엔 74억엔에 견줘 영업이익은 38%, 순이익은 90% 성장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1985억엔에서 올해 3020억엔(약 2조9500억원)으로 52% 급증했다. 항공과 해상수송 운임이 모두 고공행진을 이어간 데다 구미 지역의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다고 회사 측은 말했다. 

지역별로 미주에선 2.5배 늘어난 53억엔, 유럽·중근동·아프리카에선 3.2배 늘어난 23억엔, 동아시아에선 61% 증가한 48억엔을 거뒀다. 반면 일본과 동남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영업이익은 각각 77% 감소한 6억1300만엔, 69% 감소한 7억4600만엔에 그쳤다. 

자회사인 APL로지스틱스는 41% 늘어난 590억엔의 매출액과 69% 늘어난 35억엔의 영업이익 2.9배 늘어난 19억엔의 순이익을 올렸다. 

긴테쓰익스프레스는 모회사인 일본 철도회사 긴테쓰그룹홀딩스가 주식 공개 매입(TOB)에 나서면서 이달 26일 도쿄 증권거래소에서 상장 폐지될 예정이다.

긴테쓰그룹홀딩스는 1680억엔을 투자해 44.11%였던 긴테쓰익스프레스 지분율을 100%로 늘렸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INCHEON UMM QAS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PIL 10/09 11/10 PIL Korea
    Ever Own 10/16 11/11 Evergreen
    Ever Own 10/16 11/13 Evergreen
  • BUSAN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outhampton Express 09/29 10/29 ONE KOREA
    Leverkusen Express 10/01 10/22 Yangming Korea
    Gfs Prestige 10/02 10/29 HS SHIPPING
  • BUSAN UMM QAS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outhampton Express 09/29 11/03 Yangming Korea
    Snoopy 09/29 11/12 Always Blue Sea & Air
    Cma Cgm Montmartre 10/03 10/31 CMA CGM Korea
  • BUSAN HOUS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ne Marvel 09/30 10/30 HMM
    Msc Vanessa 09/30 11/14 ZIM KOREA LTD.
    Marcos V 09/30 11/17 ZIM KOREA LTD.
  • BUSAN RIYAD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outhampton Express 09/29 10/28 Tongjin
    Southampton Express 09/29 10/28 Tongjin
    Snoopy 09/29 11/17 Always Blue Sea & Air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