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15:33

부산항만공사, 스마트 항만운영 체계 구축 노력

자율주행 항만이송장비 세미나 개최

부산항만공사(BPA)는 1월16일∼17일 이틀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쉐라톤 호텔에서 자율주행 항만이송장비 전문가 세미나를 진행했다.

BPA는 세미나를 개최하게 된 배경으로 스마트 항만에 대한 세간의 관심을 꼽았다. 세미나는 주로 전문가들이 자율주행차량 핵심기술 동향 공유하고 터미널 운영시스템(TOS)간 연동해 운행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에 대해 다뤘다. 

논의주제는 세부적으로 ▲한국형 자율주행 항만이송장비 개발전략 ▲전기구동형 야드트랙터(Y/T)와 라이다(Lidar) 등 자율주행용 핵심센서 개발방향 ▲자율주행 차량용 통신기술 적용방안 ▲터미널운영시스템(TOS) 연동 및 작업스케줄링 관리방안 ▲안전관리대책 및 장애요인 극복방안 ▲부산항 내 테스트베드 구축방안 등이었다.

세미나에는 부산항만공사와 ‘타타대우’(전기야드트랙터 개발전담)와 자율주행 핵심기술을 보유한 주요 협력사 등이 대거 참여했다.

BPA는 앞으로 부산항에 R&D 기술 사업을 추진해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자율주행 이송장비 개발을 할 계획이다.

남기찬 BPA 사장은 “무인자율주행 야드운송장비 등 스마트 항만기술 개발에 적극 참여해 부산항의 생산성 제고와 함께 미래 첨단 물류기술을 선도하는 등 글로벌 허브항만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2/27 03/04 KMTC
    Ts Pusan 02/27 03/07 T.S. Line Ltd
    Als Ceres 02/27 03/10 T.S. Line Ltd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2/27 03/04 KMTC
    Ts Pusan 02/27 03/07 T.S. Line Ltd
    Als Ceres 02/27 03/10 T.S. Line Ltd
  • BUSAN SEMAR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2 03/01 03/19 Wan hai
    Wan Hai 223 03/01 03/19 Wan hai
    Buxmelody 03/03 03/19 Wan hai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Ningbo 02/27 02/29 Chung Tong Shipping
    Nordocelot 02/27 02/29 KMTC
    Navios Amaranth 02/27 02/29 KPS Shipping
  • BUSAN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amellia 02/27 03/04 KMTC
    Ts Pusan 02/27 03/07 T.S. Line Ltd
    Als Ceres 02/27 03/10 T.S. Line Ltd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